코스피 2,330.84 13.07 (-0.56%)
코스닥 783.73 5.71 (+0.73%)

“놀랍고 감사”..카톡 연동 암호화폐지갑 ‘클립’, 당일 10만 돌파

카톡으로 암호화폐, 게임 아이템, 할인쿠폰 등 저장하고 전송
21시간 만에 10만 가입자 돌파..한재선 대표 감사 인사
국내 최초 대중화된 퍼블릭 블록체인
  • 등록 2020-06-04 오전 7:45:56

    수정 2020-06-04 오전 7:58:29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카카오의 암호화폐 지갑 ‘클립’이 출시 당일 10만 가입자를 돌파했다. 출처: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 페이스북
“너무 큰 관심과 성원에 놀랍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카카오톡과 연동된 암호화폐(가상자산) 지갑인 ‘클립’이 출시 당일 10만 가입자를 돌파하자, 이를 개발한 카카오 자회사 그라운드X의 한재선 대표가 밝힌 소회다.

‘클립’은 블록체인 기반의 암호화폐 등 디지털 자산을 쉽고 간편하게 경험할 수 있는 모바일 지갑이다. 카카오톡을 통해 쉽게 접근할 수 있는데, 암호화폐는 물론 각종 할인 쿠폰, 게임 아이템, 자격증서 등 디지털 활동에 따른 결과물들을 블록체인 기반 카드 형태로 저장하고 전송할 수 있다.

지원하는 암호화폐는 클레이튼 자체 토큰 클레이(KLAY)를 포함해 박스(BOX), 블록체인펫토큰(BPT), 피블(PIB), 힌트(HINT), 엔트토큰(ATT), 템코(TEMCO), 빈즈(BNS), 픽셀(PXL), 인슈어리움(ISR), 코즘(COSM) 등 11 종이나 된다.

21시간 만에 10만 가입자 돌파


‘클립’은 3일 21시간 만에 10만 가입자 돌파라는 놀라운 성과를 낳았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한 달을 기약하고 시작한 이벤트가 하루도 안돼 종료됐다”면서 “디지털 자산(암호화폐 등)이 낯선 개념이고 일부 부정적인 이미지도 있어 걱정이 많았지만 초단기간에 이 정도로 가입하시는 걸을 보고 대중의 관심을 뼈져리게 느낄 수 있었다”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그는 “당연히 카카오톡의 힘이 결정적이었다”며 카카오에 감사를 전했다.

그라운드X는 클립 출시를 기념해 가입자들에게 클립 회원임을 인증하는 ‘웰컴 카드’와 ‘클레이’를 50개 지급하는 이벤트를 했는데, 너무 빨리 끝난 것이다.

한 대표는 “다른 의미 있는 이벤트를 하나하나 오픈하겠다”며 “웰컴 카드는 계속 지급될 것이니 너무 섭섭해마시고 디지털 자산의 신세계로 들어와달라. 클립의 활용케이스도 제공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서비스가 돋보이는 퍼블릭 블록체인 첫 등장

블록체인 업계에서는 쉬운 접근성과 다양한 쓰임으로 무장한 클립이 가상자산(암호화폐)시장을 키울 것으로 기대했다.

클립은 사용자들이 스마트폰에서 쉽게 디지털 자산을 접해 볼 수 있도록 개발됐기 때문이다.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카카오톡 모바일 앱 우측 하단의 ‘더 보기’ 탭 내 ‘전체 서비스’ 메뉴에서 이용할 수 있다. 회원가입과 로그인 역시 카카오 계정을 그대로 이용하면 된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클립은 미래 인터넷 패러다임의 핵심 요소인 디지털 자산을 카카오톡이라는 친숙한 플랫폼상에서 경험해 볼 수 있는 서비스”라며 “모바일과 디지털 환경에 익숙한 2030세대가 클립을 통한 디지털 자산 대중화의 가장 큰 혜택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의 암호화폐 클레이를 상장한 데이빗을 운영하는 체인파트너스 표철민 사장은 클립 출시 전에 암호화폐 거래소(가상자산거래소) 데이빗에 클레이를 상장했다.

그는 “클립이 출시되면 카카오톡과 연동되고 그러면 클레이는 기존 암호화폐 서비스들보다 월등히 유저가 많아질 것”이라면서 “클립을 다운받고 클레이를 공짜로 나눠줄텐데 국내 유저들로선 클레이가 생겨도 거래가 안되니 선제적으로 클레이 상장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클레이는 업비트 인도네시아 및 싱가포르 등에 상장됐지만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에는 아직 상장되지 않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