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45 7.54 (+0.29%)
코스닥 885.56 11.03 (+1.26%)

강다니엘부터 양준일까지, 8월 가요계 달굴 '男솔로대전'

  • 등록 2020-08-05 오후 6:17:04

    수정 2020-08-05 오후 6:17:04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8월과 함께 ‘남자 솔로대전’의 서막이 열렸다. 강력한 ‘음반 파워’를 갖춘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강다니엘을 시작으로 ‘탑골가요 스타’ 양준일까지, 각기 다른 매력을 갖춘 가수들이 잇달아 출격한다는 점에서 관심을 끈다. 한 가요 마케팅 업체 관계자는 “‘서머송’으로 활동에 나서는 걸그룹들이 강세를 보이는 여름 가요계에서 일종의 틈새시장을 노리고 출격하는 남자 솔로 가수들이 다채로움과 활력을 더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강다니엘
가장 먼저 앨범을 내고 출발선을 끊은 주인공은 강다니엘이다. 강다니엘은 3일 새 미니앨범 ‘마젠타’(MAGENTA)를 냈다. ‘마젠타’는 지난 3월 발매한 첫 번째 미니 앨범 ‘사이언’(CYAN)의 뒤를 잇는 ‘컬러’(COLOR) 시리즈의 두 번째 앨범이다. ‘사이언’에 밝고 청량한 곡들을 담았다면, 이번에는 강렬하고 파워풀한 곡들로 앨범을 채웠다. 이번 앨범은 래퍼 사이먼도미닉(쌈디), 염따, 가수 제이미, 다운 등 화려한 피처링 라인업으로 발매 전부터 주목받았다. 강다니엘이 6곡 중 5곡의 작사에 참여했다는 점도 팬들의 관심 포인트였다.

강다니엘은 지난 앨범으로 가온차트 상반기 앨범차트 기준 26만 장 이상의 음반 판매고를 기록하며 여전한 존재감을 보여준 바 있다. 지상파와 케이블 음악방송 프로그램에서 1위 트로피를 휩쓸기도 했다. 그런만큼 새 앨범을 통해 거둘 성적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강다니엘은 “강렬한 ‘마젠타’ 컬러를 통해 많은 분들께서 가장 강다니엘다운 모습이라고 생각하시는 모습, 그리고 또 제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모습으로 무대에 설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태민
4일에는 샤이니 태민이 솔로 정규 3집 ‘네버 고너 댄스 어게인’(Never Gonna Dance Again)의 포문을 여는 프롤로그 싱글 ‘투 키즈’(2 KIDS)를 들고 팬들 곁으로 돌아왔다. 태민은 그간 ‘괴도’(Danger), ‘프레스 유어 넘버’(Press Your Number), ‘무브’(MOVE), ‘원트’(WANT) 등의 솔로곡을 내고 탄탄한 가창력과 탁월한 퍼포먼스 실력을 뽐냈다. 프롤로그 싱글로 공개된 ‘투 키즈’의 경우 태민이 ’감성 보컬리스트‘로서의 면모를 한껏 드러낸 곡이라는 점에서 이목을 끈다.

이번 싱글은 공개 이후 콜롬비아, 아르헨티나, 싱가포르, 필리핀, 아랍에미리트, 말레이시아, 태국, 오만, 인도, 터키, 스리랑카, 사우디아라비아, 폴란드, 멕시코, 슬로베니아, 칠레, 페루, 인도네시아, 엘살바도르 등 전 세계 19개 지역 아이튠즈 톱 송 차트 1위에 올라 태민의 글로벌한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로써 향후 ‘액트1’(Act 1)과 ‘액트2’(Act 2)로 나뉘어 발매된 3집을 향한 기대감이 더욱 뜨거워진 상황이다. 3집에 대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아티스트로서 새로운 자아를 찾아가는 태민의 고민과 도전을 담은 앨범으로 태민이 지금까지 보여준 아이덴티티를 공고히 하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진영
12일에는 JYP엔터테인먼트 수장인 박진영이 신곡 ‘웬 위 디스코’(When We Disco)를 발표해 오랜만에 다시 ‘가수 박진영’으로서 팬들과 마주한다. 특히 이번 신곡은 듀엣 파트너가 선미라는 점에서 큰 화제를 뿌릴 것으로 전망된다. 선미는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원더걸스 멤버로 활동할 당시 ‘텔 미’(Tell me), ‘쏘 핫’(So Hot), ‘노바디’(Nobody) 등의 곡으로 가요계를 뒤흔들었다. 해당 곡들을 만든 프로듀서 박진영과 선미가 다시 만나 어떤 시너지를 낼지 흥미를 돋운다.

앞서 박진영은 선미의 솔로 데뷔곡 ‘24시간이 모자라’를 작사, 작곡하며 선미와의 남다른 ‘케미’를 자랑한 바 있다. 듀엣곡인 ‘웬 위 디스코’의 경우 레트로 감성과 모던함이 가미된 유로디스코 장르 음악으로 알려졌다. 선미는 이번 작업에 대해 “박진영 PD님께서 함께하자고 연락을 주셨을 때, 저 말고는 생각한 사람이 없다고 하셨다. 그 말에 바로 참여를 결심했다”면서 “함께 듀엣을 하게 될 날이 올 줄 꿈에도 몰랐다. 녹음, 뮤직비디오 촬영 내내 ‘이게 꿈인가 생시인가’ 싶었다. 아마 이 곡과 뮤직비디오가 공개되면 모든 사람이 놀랄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양준일
한승우
그런가 하면 ‘온라인 탑골공원’이 낳은 스타 양준일도 이달 중순 신곡을 발표한다고 예고한 상태다. 양준일은 최근 김경호가 속한 프로덕션 이황과 매니지먼트와 음반 홍보, 프로모션을 계약을 맺으며 새로운 활동에 나설 것임을 암시했다. 양준일은 1991년 데뷔해 ‘가나다라마바사’, ‘댄스 위드 미 아가씨’, ‘리베카’ 등의 곡으로 활동했고, V2라는 이름을 내걸고 앨범을 내기도 했다. 짧은 활동을 펼친 뒤 미국에서 서빙 일을 하며 지내던 양준일은 지난해 연말 1990년대 음악방송 영상들이 스트리밍되는 유튜브 채널들에서 ‘탑골 지드래곤’으로 불리며 재조명 받았고, 이후 JTBC ‘슈가맨3’에 출연해 주가를 높이며 연예계에 전격 복귀했다. 신곡을 선보이는 것은 무려 19년 만이다. 양준일은 신곡을 선보이기에 앞서 1집과 2집의 리마스터링 LP를 발매해 팬들의 감성을 자극하며 컴백 분위기를 예열할 계획이다.

한편 솔로 가수로 첫 발을 내딛는 주자도 있다. 빅톤 멤버이자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 멤버로 잠시 활약했던 한승우다. 한승우는 10일 첫 미니앨범 ‘페임’(Fame)을 발매하고 활동에 나선다. 빅톤으로 데뷔한 이후 4년 만에 처음이자 팀의 첫 솔로 주자가 된 한승우는 ‘명성’, ‘명예’라는 뜻의 앨범을 들고 자신의 진가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한승우는 전곡의 작사를 맡고 앨범 제작 전반에 직업 참여하는 등 음악적 역량을 쏟아냈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