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패키지 상품 판매 ‘급증’, 코로나 이전 수준 100% 회복

인터파크, 11월 한달간 전년 동기 배디 353% 늘어나
전월보다 20%, 2019년 11월보다 1% 늘어난 수치
베트남, 일본, 필리핀, 태국, 튀르키예 등 인기
일본, 전월보다 3만 3114% 폭증해
  • 등록 2022-12-05 오전 9:12:44

    수정 2022-12-05 오전 9:12:44

인터파크, 11월 해외여행 패키지 상품 인기 현황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해외여행 패키지 상품 판매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코로나 이전 수준을 100% 이상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파크에서 11월 한 달간 예약된 패키지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353% 급증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전월 대비 20% 늘어난 수치다. 코로나 이전인 2019년 11월과 비교해서도 1%를 웃도는 등 코로나 이전 수준을 완전히 회복한 것이다.

패키지 상품 인기 여행국 순위는 베트남(20%)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일본(15%), 필리핀(10%), 태국(9%), 튀르키예(3%)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여행 시장이 리오프닝되고 겨울여행 시즌이 다가오면서 전통적인 인기 여행지인 동남아와 일본이 상위권에 올랐다.

특히 일본 패키지 상품의 경우 전월비 3만3114% 폭증했다. 일본 정부가 지난 10월 11일부터 무비자 자유여행을 허용하고 역대급 엔화 가치 약세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패키지여행 선호도 1위 도시는 삿포로(38%)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후쿠오카(32%), 오사카(20%), 도쿄(8%), 오키나와(2%) 등 순이었다.

염순찬 인터파크 투어패키지그룹장은 “엔데믹 시대에 여행 수요가 급증할 것에 대비해 다양한 패키지 상품 개발과 추천 최적화 기술을 통해 코로나 이전 수준을 빠르게 회복했다”면서 “해외여행 1등 플랫폼에 걸맞게 차별화된 상품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해외 여행객들의 만족도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