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02.59 49.09 (+1.92%)
코스닥 873.29 3.11 (+0.36%)

두산밥캣, 美주택지표 호조에 실적 긍정적..목표가↑-신한금투

  • 등록 2020-08-19 오전 7:45:55

    수정 2020-08-19 오전 7:45:55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19일 두산밥캣(241560)이 미국 주택지표 호조로 향후 실적 전망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3만 6000원에서 3만 8000원으로 5.6% 상향했다. 현재 주가는 18일 종가 기준 2만 7000원이다.

신한금융투자는 지난달 미국의 연(年)환산 주택 착공량이 124만호로 전월대비 10.5%, 전년동월 대비 8.6% 늘어날 것으로 추산했다. 미국 정부의 인프라 집행에 따른 중위층 소득 개선을 확인하기도 전에 주택 착공량이 전년대비 성장했다고 분석했다. 지난 6월 주택 착공량도 112만호로 전달 대비 20.9% 성장했고 전년동월 대비 2.5% 감소에 그쳤다.

미국 주택시장 호황의 원인은 주택 구매력 지수 상승이란 평가다. 6월 주택 구매력 지수는 ‘코로나19’에도 163.7포인트로 전년동월 대비 7.7% 상승했다.원인은 모기지 금리(2.99%)가 사상 최저치이고 실업수당 지급으로 가계소득 감소 폭(-5.3%·YoY)이 작았다. 주택 공실률도 2000년 이후 사상 최저치로 나타나는 등 주택지표 호조로 미국 건설관련 업체들의 주가는 평균 15.5% 상승했다.

미국에서 판매되는 소형건설기계의 주 사용처는 주택 건설이다. 이로인해 두산밥캣은 매출 비중의 73.4%를 점유하는 북미지역 매출액이 이번 3분기부터 반등이 예상된다. 신한금융투자는 두산밥캣이 3분기에는 전년대비 2.4%, 4 분기에는 6.2%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신규 출시한 GME 제품들의 선전이 지속되고 있어서 추가 매출 성장도 기대할 수 있다는 평가다.

황어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미국 인프라 투자 집행 전임에도 선행적으로 주택 경기가 반등했고, 2021년 인프라 집행시 추가 실적 성장이 예상된다”며 “연말 배당도 안정적으로 지급(배당수익률 4.4%)을 할 수 있을 예정이고, 두산중공업 보유 두산밥캣 지분 10.5% 매각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블락딜로 인한 주가 하락은 매수 기회”라고 분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