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래과학①]"과학, 융복합 통해 비전 제시해야"

"빅데이터가 과학기술로 직행하는 시대..인간의 본질 생각해야"
  • 등록 2016-11-11 오전 8:10:09

    수정 2016-11-11 오전 8:38:01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에셔(Maurits C. Escher)의 판화 ‘상대성(Relativity)’. 무게 중심을 어느 쪽으로 보느냐에 따라 위와 아래가 상대적으로 보인다. 하나의 관점이 절대적이지 않다는 의미다.

연초 전 세계를 뜨겁게 달궜던 ‘알파고’의 등장은 우리 사회에 큰 화두를 던졌다. 4차 산업혁명시대가 다가오면서 사람과 기계가 공존하기 위한 시대적 담론들을 끌어냈다.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과학 기술의 발전 속도가 급격히 이뤄지고 우리 사회를 뒤바꿔 놓으면서 하나의 영역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질문들이 등장하고 있다.

최근 과학기술계에서는 이러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철학이나 예술, 인문학 등과의 융복합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융복합 과정을 통해 과학기술이 사회와 소통하고 이를 통해 창의적이고 새로운 결과물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각각의 영역에서 연구가 이뤄지며 조각나 있던 연구결과나 세계관이 융복합을 통해 전체로 연결되면서 새로운 혁신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국내에는 생소하지만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일찍부터 과학과 예술의 융복합이 이뤄지고 있다. 중국도 출발은 늦었지만 가장 발 빠르게 움직이는 나라중 하나다. 유럽 20개 국가가 참여하는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은 과학과 예술을 접목해 인간의 상상력과 창조성을 탐구하고 있고,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북경 미디어아트 비엔날레 등도 융복합이 활발하게 이뤄지는 공간이다.

과기계에서는 과학기술의 발전 속도가 가파르고 이는 더욱 가속화될 것이기 때문에 여기서 오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과학과 인문학, 철학, 예술 등과의 융복합이 활발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한다.

창의재단의 ‘북콘서트’, ‘길거리 과학 사이언스 버스킹’, 고등과학원의 ‘초학제연구단’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최근에는 대중과 더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위해 ‘과학 융합형 문화예술 콘텐츠’ 개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김재완 고등과학원 교수는 “인문, 철학 등의 학문방법과 수학, 과학 등의 방법론이 너무 다르다. 특히 각 대학이 만든 기존의 대학체제로는 학문의 발전을 감당할 수 없어 초학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과학기술의 발명이라든지 문제 해결을 위한 인간의 접근 방식은 자연에 대한 지식과 자연법칙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하는 과학 위에 있었지만, 인공지능(AI)은 지식이나 이해를 생략하고 그냥 빅데이터로부터 해결방식을 찾는다”며 “일련의 과정을 생략하고 빅데이터에서 바로 과학기술로 직행하는 시대가 다가오는 것을 보면서 ‘인간의 문제’를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 교수는 “새로운 과학, 새로운 기술이 우리 사회에 녹아들지 못하고 있다. ‘알파고’의 모습을 알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공상과학소설의 윤리문제를 얘기하고 몇 천억원을 투자한다고 나서고 있다”며 “불완전하고 불확실한 논의를 하는 셈이다. 이것이 우리가 융복합을 바라보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좋은 기술은 사회적 수용성을 높여 우리의 삶을 윤택하게 만드는 기술”이라며 “과학과 예술, 인문학 등이 단순히 합쳐지는 것이 아니라 대등하게 소통하고 이를 통해 다시 과학기술이 우리 사회에서 소화될 수 있도록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
☞ [미래과학②]최양희 장관 "즐겨달라..그래야 발전한다"
☞ [미래과학③]김윤철 작가 "과학, 지식생산 아닌 ‘질문’을 던지는 것"
☞ [미래과학④]"화성에서 온 과학자, 금성에서 온 예술가..소통을 말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