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76.19 12.31 (+0.38%)
코스닥 1,016.46 4.9 (+0.48%)

"20만원 줄게.." 女승객에 성매매 제안한 택시 기사

  • 등록 2021-05-10 오전 8:46:20

    수정 2021-05-10 오전 8:46:20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택시 기사가 여성 승객에게 성매매를 제안한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8일 S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일 밤 집으로 가기 위해 택시를 잡아 탄 A씨는 60대 택시 기사로부터 성매매를 제안받았다. A씨는 “2살짜리 애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해당 택시 기사는 “20만원 줄 테니 맥주 한잔하고 같이 자자”고 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베트남 국적의 A씨는 차 안에서 겁에 질린 채 공포에 떨어야만 했다. A씨는 결국 남편 B씨에게 전화를 걸어 상황을 설명했고 이에 B씨는 전화로 택시 기사에게 엄포를 놓았다.

사진=SBS
그럼에도 이 택시 기사를 처벌하기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부부는 택시 기사를 신고했지만 경찰로부터 “적용할 혐의가 마땅치 않다”는 답변을 받았다.

현행법상 성희롱은 직장 내 성희롱에 대해서만 처벌이 가능하다. 모욕죄도 다수의 타인이 있어야 성립 가능한 데 단둘이 있는 택시 안에서 이뤄진 발언이라 처벌이 힘들다. 경찰은 성매매 제안 발언만으로는 성매매 특별법 적용도 어렵다는 입장이다.

택시 기사는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도 “남편이 없는 줄 알고 그랬다”며 “남편한테 전화를 하셔 가지고 ‘죄송하다, 아가씨인 줄 알았는데 유부녀인 줄 몰랐다’(고 했다.) 이 분이 외국인이라서 그런지 느닷없이 남편한테 전화를 해서, 일을 크게 만드신 것 같다”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경찰은 택시 블랙박스를 추가로 확인하고 적용할 만한 혐의가 있는지 더 살펴볼 방침이다.

또 A씨가 택시를 호출했던 카카오택시 측은 사실관계가 확인되면 기사 계정을 정지하고 소속 운수 회사에 관리 강화를 요청하겠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