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영민 "관중 난입, 경기력에 영향無…크로아티아 손해 아냐"

  • 등록 2018-07-16 오후 4:13:28

    수정 2018-07-16 오후 4:13:28

(사진=AFPBB News)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현영민 MBC 축구 해설위원은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벌어진 관중난입 사건과 관련해 “경기력 측면에 영향을 끼쳤다고 보여지진 않는다”고 말했다.

현 해설위원은 16일 MBC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관중 난입 사건으로 크로아티아가 손해를 봤다는 지적’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아무래도 선수들이 계속 집중력을 갖고 있다가 흐트러질 수 있다”면서도 “결과가 아무래도 크로아티아가 안 좋게 나타났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크로아티아가 손해를 본 게 아닌가’하는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현 해설위원은 “(관중 난입 사건은) 예전에도 종종 있었긴 했다”며 “선수들이 집중하고 있는 상태에서 그라운드에 난입하고 이런 부분은 자제를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랑스-크로아티아의 월드컵 결승전에서 관중 4명이 경기장에 난입하는 소동이 일어났다.

이들은 경기 후반 7분께 경찰 복장하고 경기장 중앙을 향해 내달리며 경기를 방해했다. 이 중 한 여성은 프랑스 선수 음바페와 하이파이브를 하기도 했다.

이에 심판은 즉각 경기를 중단시켰고 이들은 안전요원들에 의해 경기장 밖으로 끌려 나갔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러시아의 유명 반체제 록그룹 ‘푸시 라이엇’인 것으로 확인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