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울산 시민과 한 몸 되어 대한민국 되찾을 것"

PK일정 이틀차…울산 선대위 발대식 참석
"정권교체로 국민 삶에 희망 되찾아 드릴 것"
도심항공모빌리티 추진·광역교통망 구축 공약
  • 등록 2022-01-15 오후 4:48:15

    수정 2022-01-15 오후 4:48:15

[울산=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5일 울산을 찾아 “울산 시민과 한 몸이 되어 새롭게 태어나는 대한민국을 되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가 울산지역을 찾은 것은 지난해 12월 이준석 대표와의 ‘울산 회동’ 이후 한 달여만이다. 전통적으로 보수세가 강한 이곳을 찾아 집토끼 결집에 나서는 모습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오후 울산 동구 전하체육센터에서 열린 울산시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당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울산시 전하체육센터에서 열린 울산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오는 3월 9일은 대한민국을 불공정과 불의로 멍들게 하고 국민의 삶을 어렵게 만든 이 정권을 심판하는 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발대식 건물 벽면에는 ‘다시 뛰는 조선산업의 심장, 동구의 힘으로’, ‘산업수도 울산의 중심, 남구의 힘으로’라고 적힌 플래카드가 걸려 있었다. 발대식에 참석한 당원들은 ‘울산의 힘으로 정권교체’, ‘정권교체! 윤석열과 함께!’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윤 후보를 환영했다.

단상에 오른 윤 후보는 두 차례 고개를 숙인 뒤 두 주먹을 쥐어 들어 보였다.

그는 “저 윤석열, 정권교체로 국민의 삶에 희망을 되찾아 드리겠다. 자영업자를 벼랑 끝으로 몰고 간 엉터리 방역대책을 반드시 바꾸겠다”며 “국민을 편 가르는 정치를 바로잡겠다 대한민국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수 있도록 제게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당원들도 ‘윤석열’을 연호하며 함성과 박수로 화답했다.

울산을 위한 공약으로 먼저 산업수도로서의 위상을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울산의 주력산업인 자동차 산업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위기에 처했다며, 내연기관에서 자율주행차를 넘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울산을 하늘자동차 특구로 지정해 클러스트를 구축하고 조선 및 해양플랜트 산업을 육성해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는 것이 윤 후보의 설명이다. 하늘자동차 특구란 울산 메가시티 건설을 통한 하늘과 지상을 연결하는 새로운 운송산업을 일컫는다.

윤 후보는 울산 광역교통망 구축도 공약했다. 대도시 중 지하철 등 도시철도가 없는 유일한 곳이 울산인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와 시민 교통서비스를 향상시키기 위해 도시철도 트램과 울산권 광역철도를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또 “울산시민의 생존과 직결되는 물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 울산시민의 깨끗한 식수 확보를 약속한다”고도 했다.

최근 세계문화유산 반구대암각화 보존을 위해 사연댐 수위를 낮춰야 한다는 주장 제기되면서 울산시민 식수확보 문제가 대립하고 있다. 이에 깨끗한 식수 확보와 반구대암각화 보존을 위한 사연댐 수위조절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겠다는 구상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오후 울산 동구 전하체육센터에서 열린 울산시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필승기를 흔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