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5.24 2.34 (-0.07%)
코스닥 1,037.03 0.77 (+0.07%)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9월 9일 빅IPO 수급 이벤트 종료…이후 보호예수 풀리기도"

한화투자증권 분석
9일 카카오뱅크, 크래프톤 코스피200 조기편입
올해 더이상 시총 30위권 IPO 없어
"빅IPO가 벤치마크에 미치는 영향 9월로 일단락될 것"
"그 이후론 수급보다 펀더멘털 기반한 투자해야"
  • 등록 2021-09-01 오전 8:55:13

    수정 2021-09-01 오전 8:55:13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초대형 기업공개(IPO)로 인한 수급 이벤트는 오는 9월 9일 이후 당분간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수연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8~9월에 걸친 3개의 지수편입 이벤트 중 8월 20일 카카오뱅크(323410) MSCI 조기편입, 8월 31일 MSCI 분기 리밸런싱 등 2개가 마무리됐다”며 “남은 일정은 9월 9일 선물옵션만기 때 코스피200 지수에 카카오뱅크와 크래프톤(259960)이 조기편입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대형주들이 수급 이벤트 영향권에 놓이면서 8월 한달간 코스피200은 보합권에 머물렀으나 시총 30위 내 종목 중 3개 지수 이벤트에 한 개라도 편입되는 4개 종목(카카오뱅크, 크래프톤, SK바이오사이언스(302440), SK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은 평균 32% 올랐다”며 “수급 영향력은 코스피200 조기편입일인 9일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규 상장한 대형주들은 지수 전체 등락에 영향을 미친다. 지난달 31일 종가 기준 MSCI 분리 리밸런싱으로 외국인은 코스피를 오후부터 순매수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연구원은 MSCI 이머징 지수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13.36%에서 13.40%로 단 0.04%포인트 상승했지만(카카오뱅크 조기편입 효과 제외) 패시브 자금으로 볼 수 있는 외국인 프로그램 비차익 순매수는 1조원을 넘겼다고 설명했다. 이는 3월 이후 5개월 만의 일이다.

카카오뱅크의 경우 지수 편입 이벤트 당일부터 4~5거래일 전부터 주가가 오르는 등의 움직임이 나타났다. 그래서 지난달 20일 MSCI 지수편입 이후로 주가가 부진하지만, 다음 주에 한 번 더 추가상승 여력이 있다고 전망된다. 코스피200 조기편입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는 9일이 끝나고 나면 최근 상장형 대형주들의 주가가 하락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6일 카카오뱅크 1개월 락업 8.72%, 10일 크래프톤 1개월 락업 16.9%, 18일 SK바이오사이언스 6개월 락업 31.3% 물량이 각각 풀리기 때문이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8월 11일 3개월 락업물량 17.2%가 풀리면서 다른 3개 종목 대비 주가가 약세를 보인 바 있었다.

김 연구원은 다만 초대형 IPO가 특정 지수에 편입돼 벤치마크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일이 올해 남은 기간엔 없을 것으로 봤다. 현대중공업과 카카오페이 등 대형주 상장이 있지만 이 기업들이 시총 30위권 내에 들어올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평가되기 때문이다. LG에너지솔루션의 연내 상장이 확실치 않기 때문에 이를 제외한 나머지 연내 IPO 기업들은 규모가 최근 기업들처럼 크지 않기 때문이다.

김 연구원은 “빅IPO가 벤치마크에 미치는 영향은 이번 9일 일단락될 것”이라며 “9일까지는 수급에 우선한 매매를, 그 이후로는 펀더멘털에 기반한 포트폴리오 구성을 권한다”라고 조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