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적인 M&A 기회의 장, '제3회 상생M&A포럼' 성황리 마무리

스타트업·벤처기업 및 투자자 400여명 몰려
"M&A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기회의 장 기대감 커"
대기업들도 관심 가져.."신뢰성 있는 기업 찾을 수 있어"
지난 상생M&A포럼 통해 10개업체 투자 유치 성공
  • 등록 2016-02-28 오전 10:58:50

    수정 2016-02-28 오전 10:58:50

[이데일리 채상우 기자] 국내 M&A(인수합병)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제3회 상생M&A포럼’이 26일 서울 대치동 KT&G 타워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한국벤처기업협회가 주최하고 이데일리, 상생 M&A포럼이 주관한 이번 행사는 대규모 공개 M&A의 장을 현장에서 마련하면서 처음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특히 ‘기업을 판다’는 기존의 부정적 인식을 타파하고 대기업과 스타트업·벤처기업, 엔젤투자자까지 모두 긍정적 결과를 기대할 수 있는 상생형 M&A 행사라는 점에서 참가자들의 기대가 컸다. 실제 행사장에는 400여명이 참여해 행사의 인기를 보여줬다. 상생M&A포럼이 사업성과 비전을 검토해 선별한 27개 스타트업·벤처기업도 참가해 투자 기회와 정보를 얻었다.

26일 서울 대치동 KT&G 타워 상상아트홀에서 열린 ‘제3회 상생M&A포럼’에서 유석호 상생M&A포럼 사무총장(페녹스코리아 대표)이 1조 흥국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400여명의 스타트업·벤처기업 및 투자자들이 몰려 상생M&A포럼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진=토스트앤컴퍼니
행사진행을 맡은 유석호 상생M&A포럼 사무총장(페녹스코리아 대표)는 “벤처간 M&A를 1조원규모로 달성해 한국경제를 부흥시키자는 ‘1조원 흥국’은 실현가능한 목표”라며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동영상 바이럴 쇼핑몰 스타트업 핑핑의 서민수 대표는 “지난 제2회 상생M&A포럼에 참가해 투자유치에 성공했다”며 “이를 통해 사업성 테스트 이후 매출액이 전달에 비해 200% 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소감을 전했다.

6일 서울 대치동 KT&G 타워 상상아트홀에서 열린 ‘제3회 상생M&A포럼’에 참가한 스타트업이 자사의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채상우 기자
지난 상생M&A포럼에서 투자 유치에 성공한 5개 기업과 새로 참가한 27개 스타트업·벤처기업에 대한 투자 관심을 체크하는 설문조사를 진행해 투자 매칭을 적극지원하기도 했다.

이어 이어진 1분 발표와 3분 동영상 발표를 통해 24개 업체가 자신의 회사를 홍보하고 투자 유치를 요청했다. 산업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특수헬멧 ‘헬프웨어’를 개발한 넥시스의 김동현 대표는 “많은 사람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산업현장에서 일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산업재해와 관련된 사업이 계속 성장할 전망인 만큼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행사에 참가한 스타트업·벤처기업은 현장에서 M&A를 할수 있는 기회에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스마트폰 콘텐츠를 제작하는 BWT의 김민서 대표는 “스타트업이 M&A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기회는 극히 힘들다. 상생M&A포럼은 이런 스타트업들의 고충을 풀어 줄 수 있는 기회의 장이라는 점에서 큰 기대를 하고 왔다”고 말했다. 변기커튼을 제조하는 수하수의 김인규 이사는 “지인의 추천으로 행사를 찾아왔다. 무엇보다 여기 모인 투자자들과 네트워킹을 쌓고 우리 회사에 대한 홍보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투자회사인 에섹트레이딩의 이준 대표는 “M&A를 하고 싶어도 괜찮은 회사가 있는지 신뢰성을 갖고 추진하기 힘들었다”며 “하지만 상생M&A포럼은 선별된 기업이 찾아온 만큼 신뢰를 갖고 M&A를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대기업의 관심도 적지 않았다. 한국가스공사 관계자는 “M&A에 대해 관심은 가지고 있었지만 관련 정보를 얻기는 쉽지 않았다”며 “당연히 좋은 이 기회를 통해 사업에 맞는 괜찮은 기업이 있다면 투자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