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스-임성진 '쌍포' 폭발...4연승 한국전력, 봄배구 희망 커진다

  • 등록 2024-02-01 오후 9:54:21

    수정 2024-02-01 오후 9:55:14

한국전력의 4연승을 이끈 토종에이스 임성진. 사진=KOV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남자배구 한국전력이 최하위 KB손해보험을 꺾고 4연승을 질주했다.

한국전력은 1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4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홈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1(25-23 25-22 15-25 25-22)로 눌렀다.

4연승을 달린 한국전력은 14승 11패 승점 40)은 OK금융그룹(14승 10패 승점 39)을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3위 삼성화재(15승 10패 승점 40)와 승점에서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다승에서 뒤져 3위로 올라서진 못했다.

반면 최하위 KB손해보험(4승 21패승점 17)은 최근 3연패 및 한국전력전 4연패 수렁에 빠졌다.

한국전력은 주공격수 타이스 덜 호스트(등록명 타이스)가 22점으로 분전했고 토종 에이스 임성진도 18점을 책임졌다. 지난 달 6일 OK금융그룹전에서 오른쪽 햄스트링 부상을 당한 일본인 리베로 이가 료헤이도 이날 코트에 복귀해 안정된 수비를 뽐냈다.

반면 KB손해보험은 안드레스 비예나가 블로킹 5개 포함 30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혼자 힘으로 경기를 이끌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선 홈팀 정관장이 IBK기업은행을 세트스코어 3-1(30-28, 25-17, 23-25, 25-18)으로 눌렀다.

2연승을 달린 4위 정관장(12승 13패 승점 39)은 3위 GS칼텍스(15승 9패 승점 43)를 승점 4점 차로 따라붙었다. 반면 IBK기업은행(11승 14패 승점 33)은 5연패 늪에 빠졌다.

정관장은 지오바나 밀라나(등록명 지아)가 25점, 메가왓티 퍼티위(등록명 메가)가 24점으로 공격을 책임졌다. 토종 공격수 이소영과 정호영도 각각 13점, 12점을 기록했다.

IBK기업은행은 브리트니 아베크롬비(등록명 아베크롬비)가 양 팀 최다 35득점으로 분전했으나 팀 패배를 막기에 역부족이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 스트레칭 필수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