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헬로비전, 네티즌·임직원 함께 ‘마음나눔 더블기부’

네티즌·임직원 1만 2천여 명 참여
8100만 원 모금 … 참여자·모금액 전년 대비 2배가량 증가
아동·청소년, 노인, 장애인, 다문화가정, 환경 등 지역 밀착 지원
  • 등록 2022-01-17 오전 9:10:51

    수정 2022-01-17 오전 9:10:51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LG헬로비전 직원들이 ‘마음나눔 더블기부’를 홍보하고 있는 모습이다.


LG헬로비전 임직원과 네티즌들이 지역사회 이웃들에게 두 배 더 따뜻한 새해를 선물했다.

‘마음나눔 더블기부’ 캠페인을 통해 임직원과 네티즌들이 함께 마련한 기부금을 지역사회 소외계층에 전달한 것이다.

‘마음나눔 더블기부’는 네티즌과 임직원 기부금을 1:1로 매칭해 두 배 규모의 성금을 마련하는 캠페인이다. 네이버 해피빈 ‘더블기부’를 통해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2회째를 맞았다.

12월 한 달간 진행된 ‘마음나눔 더블기부’에는 네티즌과 임직원 총 1만 2천여 명이 참여해, 8,100만 원의 성금이 모였다. 기부금은 지역사회 취약계층 100 가정과 800여 명에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는 데 활용했다. 전년 대비 참여자·모금액·수혜자 모두 두 배가량 늘어났다.

LG헬로비전은 <아동·청소년> <노인> <장애인><다문화가정> <환경> 5개 주제를 정하고, 해피빈과 함께 도움이 필요한 구체적인 사례들을 찾았다. 그 결과 △보육원 시설 보수 △독거어르신 겨울나기 지원 △장애인을 위한 생태정원 조성 △다문화가정 생필품 전달 △생물다양성 보전활동 지원 등 총 11개의 모금함을 선정했다.

네티즌들은 관심분야에 따라 모금함을 선택해 기부에 참여했다. 가장 많은 참여를 이끈 모금함은 중증 발달장애인의 자립을 돕는 프로그램이었다. 발달장애인들이 다양한 직업·문화 체험을 경험하며 꿈을 찾을 수 있도록 1,364명의 시민들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학대 피해 아동의 심리치료와 교육을 돕는 모금함에는 목표 금액의 110%인 900만 원이 모였다.

이수진 LG헬로비전 ESG팀장은 “뜻깊은 기부 활동에 참여해 주신 네티즌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코로나19와한파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 곳곳에 온정의 손길이 닿을 수 있도록 다양한 기부·봉사 프로그램을 실천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