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바이오人]출구전략 마련에 분주한 안재용 SK바사 사장

3분기 누적 매출 3164억, 작년 연매출의 1/3 수준…엔데믹 영향
3월 자신했던 연매출 유지 전망 어긋나…새 전략 ‘SKBS 3.0’ 선봬
내년 독감백신 공급 재개 등 자체 개발 위주로 생산라인 재정비
CGT CDMO 사업 진출 위한 M&A, JV 설립 추진…美 법인 설립도
  • 등록 2022-11-12 오후 9:15:43

    수정 2022-11-12 오후 9:16:37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이데일리 김새미 기자] 코로나19 엔데믹(풍토병화)이 다가오면서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302440) 사장이 포스트 코로나 전략 마련에 분주하다. 올 초까지만 해도 실적을 어느 정도 유지할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쳤지만 시장 상황이 급변하자 사업 전략 중 일부를 수정했다. 그는 최근 지속가능한 성장 전략으로 ‘SKBS 3.0’를 내놨다.

안 사장은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 NH금융타워에서 국내외 애널리스트와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해 SKBS 3.0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자본력을 바탕으로 △코로나 엔데믹 후속 대응 △백신 사업 강화와 글로벌 시장 확대 △세포유전자치료제(CGT)·차세대 플랫폼 기술 확보 △넥스트 팬데믹 대비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 등을 실행하겠다는 것이다.

전반적인 틀은 안 사장이 올해 3월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한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새로운 전략들도 추가됐다. 주로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위주였던 백신 생산라인을 재정비하는 것에 관한 전략들이다. 특히 내년부터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 공급을 재개하기로 했다. 수두백신 ‘스카이바리셀라’, 장티푸스 백신 ‘스카타이포이드’ 영업에도 박차를 가한다.

이러한 전략 변화는 엔데믹으로 인한 시장 상황 급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는 “엔데믹으로 가는 시대에서 SK바이오사이언스의 다음 전략에 대한 고민 끝에 안 사장이 최근 구체적인 전략 몇 가지를 공개한 것”이라며 “코로나19 팬데믹 시점에서의 사업 전략과 엔데믹 시대의 사업 전략은 다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안 사장은 지난 3월 기자간담회에서 지난해 연매출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지만 실제 실적 흐름은 그렇지 못했다. 올해 3분기 기준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의 누적 매출은 3164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올해 연매출은 지난해(9290억원)에 비해 상당히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3분기 누적 영업이익도 1063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반토막 났다.

당시 안 사장은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이 줄어들더라도 자체 개발 코로나19 백신 ‘GBP510(현 스카이코비원)’의 매출이 이를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스카이코비원의 매출은 아직 SK바이오사이언스의 실적에 반영되지 않았다. 오는 4분기부터 실적에 반영될 전망인데 경쟁 백신에 비해 접종건수가 저조한데다 수출이 개시되지 않은 탓이다.

스카이코비원이 수출되기 위해서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긴급사용목록(EUL) 등재가 이뤄져야 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9월 등재 신청을 완료한 상태다. 유럽의약품청(EMA)에 조건부 허가 신청도 신속 승인을 거절당해 승인까지 약 11개월은 소요될 전망이다.

국내에서는 오는 14일부터 오미크론 변이 BA.4/5 기반의 화이자 2가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스카이코비원이 설 자리가 좁아졌다. 안 사장은 지난달 19일 분당 인근의 내과를 찾아 직접 4차 접종을 진행했지만 분위기 전환이 쉽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안 사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신규 사업 확대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백신 생산 노하우를 기반으로 CGT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으로 진출하겠다는 전략은 여전히 유효했다. 이를 위해 CGT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의 CDMO와 인수합병(M&A), 조인트벤처(JV) 설립 등을 추진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3~5년간 최대 10조원을 투자해 M&A에 나설 계획이다. 최근 안 사장은 이러한 전략을 위해 복수의 회사와 관련 논의를 하기 위해 해외로 자주 출장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미국 보스턴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는 것도 이러한 전략의 일환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내년 초 미국 법인 개설을 목표로 김훈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법인장으로 겸직 발령했다. 해당 법인은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와 신규 사업, R&D 과제 발굴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안 사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이젠 글로벌 바이오 산업의 일류 기업으로 도약할 준비를 하는 만큼 공중보건 수호를 위한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넥스트 팬데믹 대응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전략적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 약력

△1967년 출생

△1992년 연세대학교 경제학과 졸업

△1995년 7월 한국수출보험공사

△2005년 시카고대학교 경영학석사(MBA)

△2008년 6월 SK케미칼 전략기획 실장

△2012년 1월 SK건설 경영지원 담당

△2014년 1월 SK가스 경영관리 실장

△2016년 9월 SK케미칼 백신사업부문장

△2018년 7월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이사

△2020년 1월 대한백신학회 일반이사

△2020년 6월 코로나19 치료제 백신개발 범정부 실무 추진위원회 위원

△2020년 9월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부회장

△2021년 4월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이사 사장

△2021년 6월 국제백신연구소 IVI 한국후원회 이사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