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달집', 막둥이 여진구·임시완·공명·로운과의 추억 회상

  • 등록 2022-12-08 오후 11:01:17

    수정 2022-12-08 오후 11:01:17

(사진=tvN ‘바퀴 달린 집4’ 방송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성동일·김희원이 ‘바달집’ 막둥이들과의 추억을 회상했다.

8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4’(이하 ‘바달집’)에서 9회에서는 시즌4 동안 열심히 달려온 여정의 대미를 장식할 ‘스페셜 편’으로 꾸며졌다.

소중한 사람들을 초대해 따뜻한 밥 한 끼 대접하며 함께 살아보는 소소한 행복을 느꼈던 ‘바달집’. 총 24개 지역 33개의 앞마당을 돌아다녔던 성동일과 김희원은 네 시즌 동안 함께했던 막둥이들과의 추억을 회상했다. 1대 여진구, 2대 임시완, 3대 공명, 4대 로운이 그 주인공.

성동일은 김희원에게 “너하고 나하고 막둥이들과의 추억이 정말 좋았다”며 “네 시즌 동안 온 막내들이 다 다른 것도 신기하다. 외모도 연기톤도 다 달라 신기했다”고 회상했다.

(사진=tvN ‘바퀴 달린 집4’ 방송 캡처)
먼저 시즌1 막내 여진구에 대해서 김희원은 “처음에는 얼어 있었지만, 마지막엔 친구처럼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진구가 매 회마다 뭔가 시도했다. 발전하는 친구”라고 칭찬했다. 성동일은 “여진구와 영화 촬영 때문에 2년 만에 만나고 있는데 똑같다. 변한 게 없다”고 전했다.

시즌2 막내 임시완에 대해서 성동일은 “정말 열정적”, 김희원은 “영리하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VCR 속 임시완은 열심히 하지만 조금 부족한(?) 인간미를 보여 형님 라인의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tvN ‘바퀴 달린 집4’ 방송 캡처)
시즌3 막내 공명에 대해서 성동일은 “살갑고 눈치가 빠르다. 미리미리 잘한다”고 회상했다. VCR 속 공명은 형들에게 애교를 부리는 모습을 보여 미소를 안겼다.

시즌4 막내 로운에 대해서 성동일은 “뒷정리를 제일 잘했다. 센스 있고, 전체 분위기 잘 파악했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성동일은 “로운이 처음 봤을 때 훤칠하고 잘생겨서 부담스러웠다”며 장난스러운 미소를 띠어 웃음을 안겼다. VCR 속 로운이 오토바이나 보트를 무서워하는 모습을 본 성동일은 “은근히 허당미도 있다”고 덧붙였다.

‘바달집’은 바퀴 달린 집을 타고 한적한 곳에 머물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리얼리티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