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8.74 31.37 (1%)
코스닥 969.99 2.79 (+0.29%)

"신났네" "사과해"...양향자 "반도체는 없었다"

  • 등록 2021-04-21 오전 8:54:11

    수정 2021-04-21 오전 8:54:11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삼성전자 임원 출신인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잠을 이룰 수 없었다”고 했다.

양 의원은 이날 아침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대정부 질의서를 준비하기 위해 숱한 밤을 지샜어도 이렇게 심신이 고통스럽지는 않았다”고 적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지난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상희 국회 부의장에게 전날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며 퇴장하는 가운데 대정부질문을 위해 발언대에 오른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야당 의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날 양 의원은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질의자로 나섰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이 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 부의장에 사과를 요구하며 퇴장했다.

김 부의장은 지난 19일 대정부 질문 사회를 보면서, 동료 의원에게 잘했다고 격려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신났네” 라고 했던 혼잣말이, 꺼지지 않은 마이크를 통해 흘러나갔다.

이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전날 김 부의장의 사과를 요구하며 국회의장을 항의 방문했고, 사과를 하지 않으면 김 부의장의 회의 진행을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김 부의장은 사과 발언 없이 회의에 들어갔고, 국민의힘 의원들의 항의에도 순서에 따라 양 의원에게 “질의하시라”며 진행해 나갔다. 그러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전원 퇴장했다.

이에 양 의원은 “반도체 전쟁 이야기는 들으셔야 한다”며 만류했지만 소용 없었다.

양 의원은 이러한 장면이 담긴 영상을 페이스북에 “반도체 기술패권전쟁으로 국가가 위태로운 상황에서 이것이 ‘대한민국 국회’의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반도체는 없고 사과만 남았다. 반도체는 없고 조롱만 남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명감이 자괴감이 되었다”며 “쓴소리를 해 주십사 모셨던 교수님께 죄스럽다. 국민께 엎드려 사죄드린다”고 했다.

양 의원은 민주당에 글로벌 반도체 경쟁에 대응하기 위한 ‘반도체 특위’를 제안해, 출범을 앞두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에서 비롯한 반도체 산업 경쟁 격화 상황에서 국내 반도체 산업의 공급망 안정화와 장기적인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