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역협회·도심공항, 中企에 컨테이너 임시보관 장소 제공

글로벌 물류대란으로 부산신항 부두 포화
자유무역지구 내 공간, 中企 저렴하게 이용
  • 등록 2022-05-26 오전 9:00:00

    수정 2022-05-26 오전 9:00:00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한국무역협회는 한국도심공항과 함께 26일부터 ‘중소기업 수출 컨테이너 일시 보관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부산신항을 이용하는 국내 중소 수출기업이 화물을 일시적으로 보관할 장소가 필요할 때 무역협회와 도심공항이 중소기업에 저렴하게 제공할 계획이다.

최근 부산신항은 글로벌 물류대란이 길어지면서 컨테이너 부두 장치장이 포화해 문제가 커지고 있다. 터미널사가 지난해 7월부터 수출화물의 장치장 반입 허용 기간을 선박 입항일 3일 전부터로 제한할 정도다.

물류대란 전엔 수출화물을 선적할 때 미리 컨테이너를 배정 받아 화물을 적입하고 선사에 선적 서류를 제출해 터미널 내 장치장으로 컨테이너를 반입했다. 현재 장치장이 포화 상태여서 반입일 제한이 생긴 데다 선박 입항이 지연돼 반입 가능일이 늦춰지는 사례가 잦아져 기업이 화물을 일시적으로 보관할 장소를 찾느라 어려움을 겪고 있다.

무역협회는 도심공항과 공동으로 부산신항 자유무역지구 내 중소기업 전용 화물 보관 공간을 마련했다. 이준봉 무역협회 물류서비스실장은 “중국 상하이 봉쇄가 해제되면 항만과 장치장 적체 문제가 더욱 심화할 것”이라며 “이번 지원사업이 우리 수출기업의 화물 보관비용 절감뿐 아니라 화물의 적기 선적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무역협회 홈페이지나 화물예약데스크에서 확인 가능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