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62 4.29 (+0.13%)
코스닥 1,021.62 7.72 (+0.76%)

만취 상태로 역주행…‘마약 투약’ 들통

  • 등록 2021-01-23 오후 4:01:16

    수정 2021-01-23 오후 4:01:16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최근 만취 상태에서 도로를 역주행해 사고를 냈던 운전자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과정에서 과거 마약을 투약했던 정황이 발견됐다.

최근 만취 상태로 차량을 운전하다 역주행 사고를 낸 30대 중국동포 남성이 치료를 받는 과정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MBN 뉴스화면 캡처)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22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등 혐의로 사흘 전 입건된 30대 중국동포 남성 A씨의 혈액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MBN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9일 오전 4시께 아반떼 승용차를 몰고 서울 문래동 서부간선도로 안양 방향에서 400m가량을 역주행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두 차량에 불이 붙어 일부가 소실됐고, 택시 운전사가 얼굴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A씨와 동승자 1명도 허리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와 동승자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두 사람의 혈액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에 경찰은 A씨와 동승자의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해서도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의 혈액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정밀 감식을 의뢰했다.

경찰은 승용차 운전자와 동승자가 병원 치료를 마치는 대로 음주운전과 마약투약 경위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