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5.49 23.59 (-0.77%)
코스닥 1,008.95 2.81 (-0.28%)

이정환 전 ‘토스뱅크’ 준법감시인, 우정사업본부 준법감시관으로

  • 등록 2021-06-27 오후 12:00:00

    수정 2021-06-27 오후 12:00:00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정환 우정사업본부 준법감시담당관


이정환(50세) 전(前) ‘토스뱅크’ 준법감시인이 우정사업본부 준법감시담당관에 임용됐다.

인사혁신처(처장 김우호)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는 과장급 개방형 직위인 우정사업본부 준법감시담당관에 이정환 준법감시인을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정부헤드헌팅)으로 발굴해 임용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담당관은 서울고, 숭실대 정치외교학 학사, 한국방송통신대 법학 석사를 거쳐 1997년 제일은행에 입사해 24년간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신탁부 차장, 준법감시부 부장을 역임했으며, 토스혁신준비법인 준법감시인으로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의 출범을 준비해왔다.

인사처와 과기정통부는 고도화되는 금융사기 예방과 자금운용 및 기금(펀드)판매 내부통제 강화를 위해 민간에서의 준법감시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인재 영입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준법감시담당관은 우정사업본부의 내부통제(준법준수) 업무와 우체국 금융사고 예방, 상시감사 및 자금세탁방지 업무를 총괄한다.

이 담당관은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에서 은행권 최초로 찾아가는 외부영업에 필요한 내부통제 체계를 구축했으며, 인터넷은행 도입에 준법업무를 지원하는 등 준법감시 전반의 경력을 보유한 전문가로 준법감시담당관 직위에 적합한 인재로 평가되고 있다.

‘토스뱅크’ 내부통제 최고 책임자로서 필요한 정책을 수립하고, 출범에 필요한 인터넷전문은행으로서의 최적화된 내부통제 업무를 준비하며 금융소비자보호 총괄 임원을 겸직했다.

이 담당관은 “민간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현장 중심의 준법감시 업무를 충실히 수행해 우정사업본부의 법규준수 문화를 조성하고, 우체국 금융의 신뢰성을 제고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준법감시 분야 전문가의 공직 영입으로 급변하는 금융환경의 변화에 발맞춰 준법감시와 금융사고 예방활동이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사처 박성희 인재정보기획관은 “정부혁신과 변화를 이끌어나갈 민간 우수인재가 공직에 더 많이 진출하여 공익적 가치 추구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정부헤드헌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정부헤드헌팅)은 공직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 부처 및 기관 요청에 따라 민간 우수인재를 인사처가 직접 조사, 추천하는 맞춤형 인재 발굴 서비스로, 2015년 도입 이후 총 68명의 민간 전문가가 임용됐다.

올해에만 민간인재 11명이 영입됐으며, 이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개방형 직위에 적합한 민간 우수인재를 인사처가 직접 발굴하는 적극적 채용 지원 방식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