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영선, 생일 맞아 ‘손거울’ 셀프선물…“나를 이기겠다”

  • 등록 2021-01-22 오전 8:22:41

    수정 2021-01-22 오전 8:22:41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자신의 생일을 맞아 ‘손거울’을 스스로에게 선물했다고 밝혔다.

박영선 전 중기부 장관 페이스북
22일 생일을 맞은 박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드전환 이틀째 새벽. 모드전환이 쉽지 않다. 그제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작별했고 어제는 끝까지 곁에서 보필해 드리고 싶었던 대통령님과 매우 아쉬운 고별만찬을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성찰 이틀째인 오늘은 공교롭게도 제 생일이다. 생일 맞아 내가 나에게 작은 선물 하나 주려 한다. 손거울이다. 내 손바닥만 한 거울이다. 다시 보겠다. 내 욕심, 내 시선, 내 능력, 내 경험, 내 의지, 내 소망. 눈 크게 뜨고 하나하나 다시 살피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족한 것이 보이면 채우겠다. 넘치는 것이 있으면 비우겠다. 잘 채우고 잘 비워서 시민 눈 높이에 부끄럽지 않은 박영선을 만들겠다”며 “남을 이기면 일등이 되고 나를 이기면 일류가 된다고 한다. 나를 이기겠다”고 덧붙였다.

박 전 장관은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위해 20일 사의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박 전 장관의 사표를 처리했다. 박 전 장관은 곧 선거 캠프를 꾸린 뒤 출마 선언을 할 계획이다.

한편 21일 문 대통령은 개각으로 퇴임하는 박 전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과 청와대에서 비공개 만찬을 가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