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와글와글 클릭]北 손님접대 `술상 대신 마약`

  • 등록 2011-05-03 오전 9:14:15

    수정 2011-05-03 오전 9:14:15

[이데일리 김민화 리포터] 북한에서 손님이 집을 방문하면 술상 대신 마약(히로뽕)을 권하는 새로운 풍속이 생겨났다고 열린북한방송이 보도했다.

이 매체는 함경북도 무산 소식통을 인용해 "작년 가을부터 북한주민들 사이에서 집에 손님이 오면 술상 대신 마약을 권하는 새로운 풍조가 나타났다"고 전했다.

청진이나 무산지방에서는 집에 온 친한 손님에게 "한 모금 빨려우" 하면서 마약을 권하는 것이 예의를 지키는 것이 되고 있다고 한다.

이는 술과는 달리 안주가 필요 없고, 사용했을 때 술보다 더 좋은 기분을 느낄 수 있으니 손님에 대한 접대용으로 활용 가능한 것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마약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하는 사람도 많지만 일부 주민들이 마약 자체를 손님 접대용으로 사용한다는 것은 마약 복용이 단순히 마음을 치유하기 위한 행위만이 아닌, 생활에 꼭 필요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현상이다.

소식통은 "일부 주민들은 마약 복용을 이상하게 생각하는 것은 이젠 옛날 일"이라며 "기분 전환을 위해서만이 아니라 몸이 좋지 않을 때도 마약으로 치유할 것을 서로가 권유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최근 탈북한 탈북자 최모씨(여)의 증언에 따르면 북한에서 최고의 여성전문병원인 평양산원에서도 여성 생식기 수술 시 마취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디아제팜(정신안정제)까지 복용시키거나 심지어 환자들은 수술 후에도 진통이 멎지 않으면 몰래 마약을 복용한다고 전했다.

북한에서 마약의 가격은 비싸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질에 따라 가격이 다르지만, 마약 가격은 1g당 중국 돈 130위안 정도(약 2만 원) 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이미 1월 초 김정은이 새해 첫 `전투`로 보위부·군부가 합동해 마약단속 상무를 조직하라는 지시를 보위부에 하달한 바 있지만, 주민들 깊숙이 유행하고 있는 마약을 단속하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 관련기사 ◀
☞[와글와글 클릭]`오바마가 죽었다?` 외신들 속보 실수
☞[와글와글 클릭]현직 외교관 이번엔 `상아 밀수`.."외교관 왜 이래?"
☞[와글와글 클릭]12세女 생일 선물로 `돈다발 목걸이` 받아.."부러워"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