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들썩”…서울 집값 15주만에 ‘상승 전환’

서울 집값 0.01% 상승, 전셋값 보합
일산, 분당 등 재건축 위주로 상승세
  • 등록 2022-05-05 오후 3:12:11

    수정 2022-05-05 오후 3:12:11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새 정부의 재건축활성화 기대감으로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15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5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5월1주차(2일 기준)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을 보면 서울 집값은 전주(보합) 대비 0.01% 오르면서 상승 전환했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추가 금리인상 우려와 세계 경기 불확실성 등으로 대체로 관망세를 보인 가운데 규제 완화 기대감이 있는 재건축이나 강남권 초고가(15억 초과) 단지는 오르면서 서울 전체 시장이 상승세로 돌아섰다”고 말했다.

(자료=한국부동산원)
자치구별로 강북권은 보합세를 보인 가운데 지역개발 기대감 있는 용산구(0.04%)는 상승세 지속되고 강북(0.00%)ㆍ노원(0.00%)ㆍ중랑구(0.00%) 등 주요지역도 하락세 멈추며 강북 전체 가 보합으로 전환했다.

강남권은 0.01% 올랐다. 송파구(-0.01%)는 방이동 재건축 위주로 매수세를 보였지만 토지거래허가구역인 잠실동 위주로 하락세 지속됐고 서초구(0.05%)는 반포동 (준)신축 중대형 위주로, 강남구(0.03%)는 대치ㆍ청담동 중대형 위주로 신고가 거래됐다. 강동구(0.02%)는 고덕ㆍ상일동 위주로 상승했다.

이 밖에도 강서(0.00%)ㆍ구로구(0.00%) 등도 하락세 멈추고 혼조세 보이며 보합으로 전환했다.

경기도는 이천(0.23%)ㆍ평택시(0.23%)는 직주근접 수요 등으로 올랐고 군포시(0.06%)ㆍ고양 일산동구(0.06%)ㆍ성남 분당구(0.05%) 등 일부 1기 신도시는 규제완화 기대감 있는 재건축 위주로 상승했다.

화성시(-0.13%)는 매물적체 지속되는 동탄신도시 위주로 하락했고 의왕(-0.06%)ㆍ안양시(-0.02%) 등 지난해 급등 지역은 급등피로감 등으로 하락세 지속되는 등 혼조세 보이며 경기 전체 보합 전환했다.

인천은 전주(-0.02)대비 보합 전환했다. 동구(-0.04%)는 송현ㆍ송림동 위주로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떨어졌고 남동구(-0.03%)는 신규 입주물량 영향 있는 논현동 위주로 하락했으나 부평구(0.00%)는 하락에서 보합 전환, 계양구(0.07%)는 임학ㆍ작전동 위주로 상승하며 인천 전체적으로 보합 전환했다.

전셋값은 보합 수준을 유지했다. 수도권(-0.01%→-0.01%)은 하락폭을 유지했으며 서울(-0.01%→0.00%)은 보합 전환, 지방(0.01%→0.01%)은 상승폭을 유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