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 동대문 DDP서 ‘구찌 가든 아키타이프’ 전시

창의적 비전을 담은 대규모 몰입형 멀티미디어 전시
전시 3월 4~27일까지..‘네이버 예약’ 무료 예약 가능
  • 등록 2022-02-14 오전 9:36:58

    수정 2022-02-14 오전 9:36:58

[이데일리 백주아 기자]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Gucci)가 구찌의 창의적인 비전을 기념하는 몰입형 멀티미디어 전시를 내달 4일부터 27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디자인 박물관에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구찌 가든 아키타이프 절대적 전형‘ 전시 포스터. (사진=구찌)
‘구찌 가든 아키타이프: 절대적 전형’ 전시는 구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선보인 지난 6년간의 캠페인을 멀티미디어를 활용해 재해석한 전시다. 아키타이프(archetype)는 모든 복제품의 원형, 그 자체로 결코 재현될 수 없는 본래의 형태인 ’절대적 전형‘을 뜻한다. 구찌의 모든 캠페인은 독특하고 반복될 수 없는 순간을 이야기한다. 또한 컬렉션마다의 스토리를 표현함과 동시에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자유롭고 대담한, 포용적인 철학을 반영하는 매개체이다.

이번 구찌 가든 아키타이프에서는 파리부터 로스앤젤레스, 음악 장르 노던 소울부터 프랑스68 혁명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 대해 탐구하는 만화경처럼 변화무쌍한 미켈레의 비전을 만나볼 수 있다. 신화 속 방주 건설자, 은하계 탐험가, 말, 무용수, 천사, 외계인 등 다채로운 영감의 원천과 구찌의 캠페인을 통해서 반향을 일으켜 온 음악, 예술, 여행, 대중문화의 요소들을 깊이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다.

전시의 큐레이터를 맡은 미켈레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함께 한 지난 6년 간의 여정에 사람들을 초대해 상상과 이야기의 세계를 걸으며 예상치 못한 반짝이는 순간들을 함께 넘나드는 것이 흥미롭다고 생각했다”며 “내 상상으로의 여정을 가장 명확하게 보여줄 수 있는 캠페인처럼 감정의 놀이터를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배움터 2층, 디자인 박물관에서 내달 4일부터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이날부터 네이버 예약을 통해 전시 관람 예약이 가능하다. 또 구찌의 디지털 트렌드에 발맞춰 온라인 버추얼 투어를 통해서도 관람할 수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승의 짜릿함
  • 돌발 상황
  • 2억 괴물
  • '미녀 골퍼' 이세희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