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27.36 24.77 (+0.95%)
코스닥 875.45 2.16 (+0.25%)

[2020국감]코트라, 해외취업 지원했는데…절반은 국내 유턴

2017년 해외취업자 646명 중 276명 국내로 돌아와
코트라 취업박람회, 채용 안한 기업도 참가 지적
신정훈 "채용 안하는 기업, 박람회서 배제해야"
  • 등록 2020-10-13 오전 8:52:42

    수정 2020-10-13 오전 8:52:42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코트라) 지원으로 해외에 취업한 청년들 2명 중 1명꼴로 국내로 복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신정훈 의원실)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코트라가 올해 8월 2017년 ~ 2019년 취업자 237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해당 기간 해외재직율은 평균 71%로 2016년 ~ 2018년 취업자의 해외재직율 평균 67% 대비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를 연도별로 분석해보면, 여전히 해외재직자의 국내복귀율이 높았다. 구체적으로 2017년 해외취업자 646명 중 국내복귀자는 276명으로 무려 43%가 취업 3년 만에 국내로 복귀했으며, 2018년에는 해외취업자 782명 중 31%, 심지어 지난해 해외취업자 946명 중 17%가 벌써 국내로 돌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기간 지역별 국내복귀자 비율을 보면, 북미가 43%로 가장 많았고 이어 호주, 뉴질랜드 등 대양주 31%, 동남아시아 및 일본이 각각 25%로 나타났다.

또한 기업별 국내복귀자 비율을 보면, 교포기업이 39%로 가장 높았고 이어 외국기업 29%, 해외진출기업 22% 순이었다.

아울러 신 의원은 코트라가 해외취업 지원을 위해 글로벌취업박람회 및 현지 채용박람회 등을 개최하지만 참여 기업 중 상당수가 채용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먼저 글로벌취업박람회의 경우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총 1363개사가 참가했으나 채용 기업은 529개사에 불과했다. 여기에 집행된 예산은 약 41억 6340만원에 달했다. 글로벌취업박람회에 3회 이상 참석하고도 고용 자체를 하지 않은 기업도 상당했다. 뿐만 아니라 현지 취업박람회의 경우 참가기업은 2,581개사, 채용기업수는 487개사로 평균 채용률은 18.9%에 그쳤으며, 약 28억 4900만원이 소요됐다. 무역관별 평균 취업률을 분석한 결과 런던이 60%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자카르타 50%, 호치민 33.3%, 멕시코시티 30.3%, 밴쿠버와 쿠알라룸푸르가 각각 29%로 나타났다.

신 의원은 “지역별 여건에 따른 취업 전략을 수립하고 이를 구직자들에게 충분한 정보로 제공하여, 취업 유망도에 따른 선택과 집중을 통해 해외취업지원 업무에 반영해야 한다. 또한 보다 효율적인 예산 집행과 해외 취업 채용률 제고를 위해서는 박람회에 참석만 하고 채용은 하지 않는 상습 기업은 배제하고, 채용률이 우수한 기업 리스트를 코트라에서 체계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