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인트론바이오, 녹농균 관련 엔도리신 신약 美 특허 출원

그램 음성 감염 중 녹농균 대상 신약물질 GNP200
"잇트리신 기술 적용, 글로벌 빅파마 관심 높은 분야"
  • 등록 2021-11-26 오전 10:06:18

    수정 2021-11-26 오전 10:06:18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인트론바이오(048530)는 그램 음성균 (Gram negative bacteria) 감염증 중 녹농균 (Pseudomonas aeruginosa)에 대해 매우 우수한 항균활성을 갖는 엔도리신 (Endolysin) 신약 후보물질 GNP200을 확보, 미국 특허를 출원했다고 26일 밝혔다.

인트론바이오 측은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 (Acinetobacter baumannii)균에 대한 신약물질인 ‘GNA200’ 개발 및 특허출원에 이어, 녹농균에 대한 신약물질인 ‘GNP200”을 최근 개발을 완료, 이와 관련 미국 물질특허를 출원했다.

GNP200 역시 회사 창업 초기부터 오랜기간 축적된 박테리오파지 및 엔도리신 기술로부터 개발된 엔도리신 개량기술인 잇트리신 (itLysin) 기술을 적용해 개발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금까지 엔도리신을 포함한 항생제들은 그램 음성균에 존재하는 외막 (Outer membrane) 장벽을 잘 통과하지 못해 효과가 저하된다고 알려져 왔는데, 엔도리신이 외막 장벽을 보다 용이하게 통과할 수 있도록 하는 잇트리신 기술이 적용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같은 기전으로 개발된 GNP200은 녹농균에 대한 매우 강력하고 빠른 항균활성을 발휘할 수 있는 약물이다. 일반적인 녹농균은 물론이고 항생제 내성의 녹농균에도 효과적이고, 통상 약물 치료가 매우 어렵다고 알려진 바이오필름 (Biofilm) 형태의 만성감염 녹농균에도 우수한 항균력을 제공할 수 있다고 한다.

전수연 인트론바이오 센터장은 “글로벌 빅파마들은 항생제 내성균, 특히 그램 음성균에 대한 효과적인 항생제 개발에 큰 관심을 갖고 있으며, 전세계적으로 그램 음성균에 대해 효과적인 항생제가 없는 상황이라 GNP200에 대한 관심도 높을 것”이라며 “GNP200의 기술수출 가능성이 매우 높으며 이를 위해 미국 특허에 이어 글로벌 특허권리 확보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녹농균은 패혈증, 전신감염, 만성기도 감염증 환자에게 난치성 감염을 일으키는 세균이다. 또한 실제 의료현장에서의 녹농균 감염은 매우 심각한 상황이며, 녹농균 감염이 큰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실정임에도 불구하고 아직 이를 완벽하게 치료할 수 있는 효과적인 치료제가 없는 데다가, 기존 약물들에 대한 내성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 더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윤경원 인트론바이오 대표는 “잇트리신 기술은 엔도리신을 용도에 맞게 자유자재로 개량시킬 수 있는 플랫폼 기술로서 이를 활용해 개발한 GNA200과 GNP200은 매우 기대되는 신약 파이프라인이며, SAL200 기술수출 경험을 활용하여 또 하나의 성과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