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화물연대 파업에 거듭 우려…“산업계 피해 현실화”

내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열어 대응 방안 강구
“업무개시명령 시기 특정 어려워…논의 필요”
  • 등록 2022-11-27 오후 4:12:46

    수정 2022-11-27 오후 4:12:46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대통령실은 27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집단운송 거부(총파업) 사태에 대해 거듭 우려를 표명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27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화물연대 총파업 등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경제 불안전성이 크고, 정부와 민간이 전력을 다해 힘을 모아야 하는 상황에서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사태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집단의 힘으로 민생과 국민 경제를 위협하는 것에 대해 정부는 국민 안전과 편익, 국민의 편에서 대응할 수밖에 없단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사태 나흘째를 맞아 산업계의 피해가 현실화되고 있다”며 “시멘트 등 운송 차질로 레미콘의 품귀 현상이 발생해 건설현장이 직접적으로 타격을 입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4대 정유사 차량 중 70~80% 차량이 화물연대 소속이라 휘발유와 등유 등 공급에 차질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처럼 여러 산업 부문에서 피해가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 부대변인은 또 “국민경제에 직접적인 위기를 초래할 가능성이 큰 만큼 내일(28일) 오전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구체적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다만 (국토교통부 장관의) 업무개시명령 발동은 현재 다양한 검토가 실무적으로 이뤄져 그 시기를 특정하기가 여전히 어렵다”며 “보다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