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J ENM 다이아 티비 '게임콘'에 관객 9천명 참석

  • 등록 2019-12-22 오후 1:18:22

    수정 2019-12-22 오후 1:22:35

(CJ ENM 제공)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CJ ENM는 자사 1인 창작자 지원 사업 ‘다이아 티비(DIA TV)’가 개최한 국내 최초 게임 크리에이터 축제 ‘게임콘 2019 서울’에 9000여명의 방문객이 참여해, 보는 게임의 인기를 오프라인에서도 입증했다고 22일 밝혔다.

21~21일 서울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 1·2관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는 CJ ENM과 서울산업진흥원 공동주최하고 서울특별시가 후원했다. 관객들은 대도서관·감스트·보겸·테스터훈·잠뜰 등 다이아 티비 파트너 포함 크리에이터 총 59개 팀이 준비한 18개의 무대를 즐겼다.

이번 행사엔 CJ ENM 다이아 티비 외에도 △샌드박스네트워크 △트레져헌터 △콜랩코리아 등 MCN기업 및 트위치·텐센트게임즈·요기요 등 플랫폼·게임 및 IT·유통 브랜드가 다수 참여해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였다. 21일 하루동안 게임콘 관련 트위치 채널의 라이브 방송 최대 동시 접속자 수도 약 3만명을 기록했다.

‘드림 스테이지’에서는 스파이럴캣츠의 코스튬플레이 무대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다이아 티비와 샌드박스네트워크 크리에이터 총 12개 팀이 진행하는 오버워치 대회 ‘샌다전’이 진행됐다. 또 텐센트 게임즈의 인기 모바일 게임을 ‘보겸’과 ‘악어’가 두 팀으로 나눠 진행하는 ‘콜오브듀티 모바일 좀비 파티 시즌2, 각기 다른 플랫폼에서 활약 중인 ’감스트‘와 ’한동숙‘이 ’축통령(축구 대통령)‘ 자리를 놓고 펼치는 ’요기요 슈퍼클럽 챌린지 한감대전‘ 등이 높은 인기를 끌었다.

’플레이 스테이지‘에서 열린 크리에이터 ’잼미‘가 (재)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과 협업해 진행한 ’대게쇼‘를 비롯해 공포게임으로 유명한 ’대도서관‘의 ’몬스트럼 상영관‘, ’따효니‘·’박옥자누나‘·’이초홍‘이 팬들의 사연을 받아 진행하는 ’연애상담소‘ 등의 프로그램에도 관객들의 참여가 이어졌다.

다이아 티비는 2016년 처음 개최해 아시아 최대 1인 창작자 축제가 된 ’다이아 페스티벌‘과 함께 이번 게임콘 역시 크리에이터-팬-기업이 한 자리에서 소통할 수 있는 행사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