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오지스,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으로 디파이 확장

벨트 파이낸스, 바이낸스 팬케이크스왑과 협력 예정
  • 등록 2021-03-06 오후 9:37:28

    수정 2021-03-06 오후 9:37:28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블록체인 기술 회사 오지스(대표 박태규)가 글로벌 최대 암호화폐(가상자산)거래소 바이낸스의 블록체인 플랫폼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 (Binance Smart Chain,BSC)‘에서 동작하는 탈중앙화 금융 (Decentralized Finance, 디파이) 프로토콜 ’벨트 파이낸스 (Belt.fi)‘를 출시한다.

벨트 파이낸스는 디파이의 결합성 (Composability)을 기반으로 유니스왑 (Uniswap), 커브(Curve) 같은 자동화 마켓메이커 (Automated Market Maker, AMM) 프로토콜의 장점과 예치된 자산을 다른 디파이 프로토콜과 연계해 최적의 보상을 제공하는 자동화된 보상 복리 방식 (Auto Compounding)을 결합한 새로운 컨셉의 탈중앙화 금융(디파이)프로토콜이다.

특히 벨트 파이낸스는 테더(USDT), 다이(DAI)와 같이 가치와 성격이 동일한 코인으로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기 때문에, 비영구적 손실을 (Impermanent Loss) 최소화하면서도 시스템화 된 예치 수익 최적화를 (Yield Optimizing) 제공 받을 수 있어 효율적이라는 설명이다. 예치된 자산에 대한 최적의 보상을 제공하는 자동화된 보상 복리가 가능하다.

오지스는 ‘크로스 체인’과 ‘탈중앙화 금융’ 기술을 연구하며, 여러 재단들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프로덕트를 국내외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대표적으로 카카오 클레이튼 생태계에서 동작하는 탈중앙화 금융 프로토콜인 클레이스왑과 서로 다른 체인들을 연결하여 자산들이 체인 간 이동할 수 있는 오르빗 브릿지를 출시하여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벨트 파이낸스, 바이낸스 팬케이크스왑과 협력 예정

오지스는 이번 벨트 파이낸스의 런칭에 맞춰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의 대표적인 디파이 서비스 펜케이크스왑 (PancakeSwap)과의 협력을 통한 IFO (Initial Farm Offering)를 진행, 글로벌 디파이 시장 공략에 나선다.

팬케이크스왑은 약 4조 원 규모의 유동성과 일 평균 약 2천 억 원의 거래량을 확보한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 최대의 디파이 프로토콜이다.

오지스는 자체 크로스체인 플랫폼 오르빗 체인을 통해 이더리움, 클레이튼, 아이콘 체인간 자산 이전 뿐 아니라 향후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까지 오르빗 체인과 연계, 확장된 상호운용성과 편의성을 기반으로 더 많은 유동성과 사용자를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박태규 오지스 대표는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은 이더리움의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고 중앙화 거래소와 디파이의 연계를 통한 사용자 친화적 탈중앙화 경제 시스템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벨트 파이낸스를 중심으로 오지스가 그 동안 쌓아온 디파이 역량 및 크로스 체인 기술을 검증 받고, 글로벌 블록체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벨트 파이낸스의 팬케이크스왑 IFO는 오는 3월 10일 팬케이크스왑 공식 사이트에서 진행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