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18 어게인' 3차 티저 공개…김하늘·이도현, 심멎 눈맞춤+포옹

  • 등록 2020-08-14 오후 5:07:46

    수정 2020-08-14 오후 5:07:46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의 3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차에 치일 뻔한 아내 김하늘을 자신의 품 안으로 끌어당긴 남편 이도현과, 이에 과거를 떠올리며 깜짝 놀란 김하늘의 눈맞춤이 심장 떨림을 유발한다.

‘18어게인’(사진=JTBC)
‘모범형사’ 후속으로 오는 9월 7일 첫 방송 예정인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 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 제작 JTBC스튜디오)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담았다/ 드라마 ‘고백부부’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하병훈 감독이 JTBC로 이적한 후 처음으로 연출하는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하늘은 열여덟 쌍둥이 남매의 엄마이자 늦깎이 아나운서 지망생인 워킹맘들의 워너비 ‘정다정’ 역을, 이도현은 한 순간에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가게 된 후 ‘고우영’으로 이름을 바꾸고 살아가는 ‘18세 홍대영’ 역을 맡아 열연을 예고한다.

그런 가운데 ‘18 어게인’의 3차 티저 예고 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하늘은 눈을 감은 채 거리를 걷는 위태로운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아니나 다를까 그를 향해 다가오는 차 한대. 그렇게 김하늘이 차에 치일 뻔한 순간 어디선가 나타난 이도현은 김하늘을 자신의 품에 안으며 보호하는 모습으로 심쿵을 유발한다.

이와 함께 비슷한 상황에 처했던 과거 장면이 그려져 관심을 높인다. 헤드셋을 끼고 길을 걷던 한소은(18세 정다정 역)이 차 사고를 당할뻔한 순간 그를 보호하는 이도현의 모습. 과거에 이어 현재까지도 사랑하는 여자를 지키는 이도현의 남자다운 모습이 설렘을 배가시키고 있다.

특히 서로를 품에 안은 김하늘과 이도현의 눈맞춤이 심장을 더욱 콩닥거리게 한다. 티저 영상만으로도 설레는 두 사람의 투샷이 극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리고 있다. 또한 극 중 김하늘이 이혼 직전에 18세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도현에게 다시 설렐 수 있을지도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한편, 영화 ‘17 어게인’을 원작으로 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은 ‘모범형사’ 후속으로 오는 9월 7일 첫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