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보니]“이래도 안써?”…역대급으로 돌아온 ‘갤탭S9 울트라’(영상)

14.6인치의 대화면, 비전부스터로 시인성↑
밝은 곳에서도 암부 선명도·대비 향상돼
향상된 AP 탑재, 베이퍼 챔버도 최초 탑재
고사양 게임 최상으로 돌려도 발열 무난
점유율 올리는 삼성, 하반기 애플 추격 기대
  • 등록 2023-08-15 오후 3:38:07

    수정 2023-08-15 오후 3:38:07

‘갤럭시 탭S9 울트라’의 후면. 전작과 달리 카메라 부분과 S펜 부착 부분이 다소 변경됐다. (사진=김정유 기자)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소리 없이 강한 안드로이드 최강 태블릿PC.’

삼성전자(005930)의 태블릿 신제품 ‘갤럭시 탭S9 울트라’(14.6인치)를 1주일간 사용해보고 내린 결론이다. 그간 성능과 사용성 측면에서 노트북(랩탑)을 더 선호해왔던 기자의 편견을 처음으로 흔들리게 했다. 화려하진 않지만, 소비자들이 원했던 부분에 충실했다는 느낌이다. 특히 향상된 화면을 통한 엔터테인먼트 시청 몰입감에서 강한 매력을 느꼈다.

디자인은 전작(갤럭시 탭S8 울트라)과 크게 달라진 것이 없었다. 외관상 달라진 건 후면 카메라와 S펜 부착 부분 등 2가지 정도다. 후면 카메라는 ‘갤럭시S23’ 시리즈부터 바뀐 물방울 형태의 디자인을 계승했다. ‘갤럭시 기기’만의 통일성 측면에서 긍정적인 변화다.

또 전작에선 S펜의 후면 부착 시 펜촉이 카메라를 향해야만 제대로 자리를 잡았는데, 이번엔 어느 방향에서 부착해도 떼어지지 않았다. 사소하지만 사용자들의 불편함을 개선한 부분이다.

‘갤럭시 탭S9 울트라’로 시청하는 넷플릭스 콘텐츠. (촬영=김정유 기자)
이번 ‘갤럭시 탭S9 울트라’의 하이라이트는 화면이다. 전작과 같이 다이내믹 AMOLED 2X 디스플레이를 적용했지만 3단계로 활성화되는 ‘비전 부스터’ 기능으로 차이점을 만들어냈다. 이 기능은 다양한 조도 환경에 맞춰 밝기와 선명도가 자동으로 조절되는데, 사용자 입장에선 어느 자리에서든지 최적의 화면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실제로 빛이 많은 곳에서 넷플릭스와 유튜브 영상 콘텐츠를 시청해 봤는데 미묘하지만, 시인성이 높아진 것이 느껴졌다. 예컨대 영상내 암영부의 선명도나 밝기, 대비 등이 전작에 비해 좋아져 장시간 영상 시청 시 이 차이점을 더 크게 느낄 수 있었다. 영상과 화면에 더 몰입하게 해주는 ‘사소한 차이’라고나 할까.

‘갤럭시 탭S9 울트라’는 기본으로 S펜을 제공한다. 이번 S펜은 0.7mm의 얇은 펜촉으로 정교한 필기가 가능하고 실제 종이에 쓰는 것 같은 필기감이 만족스러웠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탭S9’ 시리즈부터 애플 ‘아이패드’ 사용자들이 극찬해왔던 필기앱 ‘굿노트’를 기본 탑재했다. ‘굿노트’ 때문에 ‘아이패드’를 사는 사람들도 있을 정도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인기 있는 앱이다.

삼성전자도 ‘굿노트’ 호환을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하지만, 실제로 사용해보니 기본 갤럭시 노트앱이 더 편해 ‘굿노트’만의 이점을 크게 체감하진 못했다. 현재 베타버전이라서 그런지 S펜의 지우개 버튼도 사용할 수 없는 등 아직 불완전한 모습들이 보여 아쉬움을 남겼다.

‘갤럭시 탭S9 울트라’를 통해 사용해 본 ‘굿노트’. (사진=김정유 기자)
태블릿의 두뇌 역할을 하는 앱 프로세서(AP)도 퀄컴의 ‘갤럭시용 스냅드래곤8 2세대’를 탑재하며 기본적인 성능을 대폭 끌어올렸다. 고사양 PC·모바일 게임인 ‘아레스:라이즈 오브 가디언즈’를 최상의 그래픽 품질과 60프레임으로 올려 실행해봤는데 부드러운 화면을 보여줬다. 이 정도 그래픽 품질이면 발열도 상당해야 했는데 생각보다 뜨겁지 않았다.

이는 냉각용 부품인 ‘베이퍼 챔버’가 ‘갤럭시 탭’ 시리즈 최초로 탑재됐고, 최신 AP가 고사양 게임이나 작업을 할 때 빠르게 열을 식혀주기 때문이다. 보통 발열이 심하면 부하가 걸리는데 고사양 게임을 장시간(1시간) 돌려봐도 성능을 유지했다. 또한 ‘갤럭시 탭’ 시리즈 최초로 IP68 방수방진도 지원해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순간에 사용할 수 있게끔 기기의 완성도를 높인 것도 장점이다. 애플의 ‘아이패드’의 경우 이정도의 방수를 지원하지 않는다.

다만, 가격대는 전작대비 다소 비싸졌다. ‘갤럭시 탭S9 울트라’는 옵션에 따라 가격대가 159만8300원~240만6800만원이다. 전작의 가격대가 137만8300원~190만8500원이었음을 감안하면 큰 폭의 인상이다. AP의 개선과 각종 성능 향상을 감안하더라도 소비자 입장에선 아쉬운 대목이다. 그럼에도 ‘아이패드 프로’ 12.9인치형의 가격대가 172만9000원~277만900원인만큼, 애플보다는 여전히 저렴하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애플은 올 1분기 글로벌 태블릿 시장에서 점유율 35.2%를 기록하며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23.1%로 2위다. 태블릿 시장에서 양사 간 격차가 상당하지만, 최근 들어 삼성전자의 기세가 무섭다. 애플은 지난해 38%에서 35%로 점유율이 하락하고 있는 반면, 삼성전자는 18%대에서 23%로 끌어올린 상황이다. 이번 ‘갤럭시 탭S9’에 대한 초반 평가가 좋은 만큼, 삼성전자가 올 하반기 태블릿 시장의 점유율을 얼마나 끌어올릴 수 있을지 관심이다.

‘갤럭시 탭S9 울트라’로 플레이한 고사양 게임 ‘아레스:라이즈 오브 가디언즈’(그래픽 품질 최상, 60프레임 기준) 영상. (촬영=김정유 기자)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미녀 골퍼' 이세희
  • 돌발 상황
  • 2억 괴물
  • 아빠 최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