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에 '김치찌개 회동' 제안했던 尹, 협치 ‘골든타임’ 놓칠라[현장에서]

25일 與 지도부와 만찬 회동…야당은 빠져
취임 초 김치찌개 회동 제안 때와 대비
내년 예산안 통과 위해 巨野 도움 절실
첫 시정 연설서 ‘초당적 협력’ 세 차례 강조
독선·독단적 이미지 벗으려면 협치 리더십 필요
  • 등록 2022-11-27 오후 4:46:15

    수정 2022-11-27 오후 8:52:21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집권여당 지도부와 만찬을 하며 의기투합했다.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내년도 예산안 통과 등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서 정부와 여당이 호흡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또 화물연대 파업과 녹록지 않은 경제위기 상황을 돌파하기 위한 전력을 가다듬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대법관 임명장 수여식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5일 만찬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한남동 관저에서 약 3시간 20분 정도 이어졌다. 월드컵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만나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 등의 만담도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번 만찬 회동에선 야당 지도부는 빠졌다. 윤 대통령이 취임 초 여야 지도부와 함께 ‘돼지갈비와 김치찌개’ 회동을 제안하는 등 소통 의지를 보였던 것과는 대비된다.

그간 야당에선 영수 회담(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 간 만남)을 제안했으나, 대통령실에선 여야 지도부가 모두 함께하는 자리를 선호해왔다. 지난 9월 유엔 총회 참석 후 여야 지도부와의 회동이 물밑에서 추진됐지만,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으로 야당과의 관계가 경색된 이후 중단됐다. 여기에 민주당 강경파 의원들의 정권 퇴진 집회 참여, 김건희 여사 겨냥 공세 등으로 윤 대통령과 야당 지도부와의 회동 이야기는 유야무야됐다.

문제는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해서는 야당의 도움이 절대적이라는데 있다. 국정운영의 설계도가 될 예산안이 원안에 가깝게 통과돼야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도 힘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여야는 곳곳에서 치열하게 대립 중이다. 정부와 야당의 관계도 여전히 냉랭하다. 여야 간, 정부와 야당 간 대립각을 세우더라도 예산안 처리를 위해선 야당의 협조가 절실하다.

윤석열 정부 출범 6개월이 흐른 지금 윤 대통령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야당에 대한 포용력과 협치의 리더십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16일 국회 첫 시정 연설에서 ‘초당적 협력’을 세 차례나 강조했다. ‘여소야대’ 국면이지만 소통과 통합을 강조하며 협치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천명했다.

하지만 지금 여야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두고 격돌하고 있다. ‘사정정국’으로 주도권을 잡겠다는 의도로 읽히지만, 국민 여론도 썩 좋지 않다. 말로만 협치가 아니라 몸소 실천하는 협치가 절실한 시점이다. 자칫 협치의 ‘골든타임’을 놓친다면 독선·독단적 이미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국정 동력도 회복하기 힘들다. 소통하는 대통령이 될 것인지, 아니면 ‘불통 대통령’으로 불릴 것인지, 이제 윤 대통령의 선택에 달렸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