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자유여행라운지 ‘트래블라운지’로 이름 바꿔

도시별로 운영하던 사이트 통합
  • 등록 2018-03-26 오전 9:44:13

    수정 2018-03-26 오전 9:44:13

제주항공 트레블라운지 로고.
[이데일리 신정은 기자] 제주항공(089590)은 자유여행객을 위한 ‘자유여행라운지’의 이름을 ‘트래블라운지(Travel Lounge)’로 바꾸고 통합사이트를 운영해 여행플랫폼 기능을 강화한다고 26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2012년 이후 괌과 사이판 등 8개 취항지 별로 각각 운영하던 해외 현지의 ‘자유여행라운지’ 홈페이지를 통합사이트로 바꿨다. 이는 운영 효율성과 고객 편의를 높이는 동시에 자유여행객 증가에 맞춰 여행트렌드를 이끌고, 부가수익을 창출하기 위한 것이다.

트래블라운지에서는 현지 숙소와 렌터카, 공항과 호텔간 픽업서비스를 예약할 수 있다. 또 괌과 사이판, 필리핀 세부, 베트남 다낭,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등에서 유모차 대여, 짐 보관, 긴급상황 통·번역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제주항공 외에도 미국 사우스웨스트, 젯블루, 영국 이지젯, 아일랜드 라이언에어 등은 여행에 필요한 호텔과 렌터카, 각종 체험 여행상품을 예약하고, 여행정보를 얻을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2012년 12월 국내 항공업계 최초로 탑승을 기다리는 공간으로서의 라운지가 아닌 여행자에게 필요한 정보와 상품을 제공하는 기능의 자유여행라운지를 괌에 개설한 이후 지난해 12월까지 31만7000여명이 5개의 오프라인 라운지 서비스를 이용했다. 라운지 홈페이지를 방문해 여행정보를 얻은 승객 수는 286만5300여명에 달한다.

한편 제주항공은 ‘트래블라운지’ 통합사이트 운영에 따라 다음달 15일까지 여행상품 특가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일본 나가사키 쿠쥬쿠시마 동식물원 입장권은 1달러부터, 사이판의 호핑투어는 10달러부터, 베트남 다낭의 바나힐투어, 호이안 시내관광, 호이안 나이트투어가 포함된 상품은 100달러부터 예매가 가하다. 지역별 베스트 3~5 인기 상품에 대해서는 10% 할인도 진행한다. 상품 이용기간은 4월1일부터 8월31일까지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체계적으로 여행정보를 제공하고, 편리하게 여행상품을 예약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이용자들의 경험수준을 높이겠다”며 “단순한 편의기능뿐만 아니라 새로운 수익창출의 기반이 될 수 있는지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