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9.32 24.68 (+0.77%)
코스닥 991.13 3.36 (+0.34%)

'이진호 고소' 구혜선 "진술서 작성 친구 피해 없길, 안재현 용서" [종합]

'연예뒤통령 이진호', 구혜선 동료 女배우 진술서 공개
리우 측 "입수 경로 알 수 없지만 원본과 일치"
"유튜버 이진호, 구혜선 명예훼손…법적 책임 물 것"
구혜선 "내 친구란 이유로 불이익 받는 상황 없길"
  • 등록 2021-05-07 오후 3:04:56

    수정 2021-05-07 오후 5:02:56

(사진=구혜선 SNS)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구혜선이 전남편 안재현과의 이혼 소송 과정 중 작성된 듯한 동료 여배우의 진술서 내용을 언급하며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구혜선 역시 SNS를 통해 해당 유튜버를 고소하게 배경과 전남편 안재현에 대한 용서와 루머에 휘말린 동료 여배우에 미안한 마음 등을 털어놨다.

구혜선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보수적인 윤리관을 가지고 결혼했기 때문에 지난해 개인적인 일들로 배신감을 느껴 이성적 판단을 하지 못하고 상대를 너그럽게 이해해주지 못했다”고 운을 떼며 “지금 와 생각해보면 감정적으로 행동했던 일들이 그보다 더 수치스러운데, 때문에 재차 이 일을 거론하고 싶지 않았고 또 수면 위로 떠오르는 것 또한 원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다시 이러한 장문의 글을 적게 된 이유는 저라는 사람의 친구라는 이유만으로 친구가 피해를 받는 상황을 원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고 저는 친구를 보호할 의무가 있기에 최근 출연한 방송에서도 저의 친구는 비밀로 하고 싶다, 연예인 친구가 없다고 말한 적도 있다”고도 덧붙이며 “이번 일로 인해 친구가 저로 인해 불이익이 새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또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전남편 안재현에 대해서도 “저는 이미 모든 것을 용서하였고 또 그간 많은 일들 전부가 그저 저라는 사람이 한 인간으로 성장하기 위해 벌어진 일이었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과거의 잘못은 지난 일이니 저는 그렇게 하지 못한 일이지만 여러분들은 풀어주시길 간곡히 바란다”고도 호소했다.

앞서 구혜선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리우는 같은 날 공식 입장을 통해 “유튜버 이진호가 지난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게시한 동영상을 통해 구혜선에 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구혜선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판단해 7일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전했다.

지난 3일 연예 정보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를 운영 중인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채녈에 ‘안재현 또 터졌다 톱 여배우 진술서의 실체’란 제목의 한 영상을 게재했다.

이진호는 해당 영상에서 지난 2018년 JTBC 드라마 ‘뷰티인사이드’ DVD 제작 후반 녹음과 종방 회식 당시 안재현이 어떤 여성과 신체 접촉한 것을 목격했다는 한 여배우의 진술서의 내용을 캡쳐, 해당 진술서 내용의 진위 여부와 관련한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리우는 이에 대해 “이진호가 공개한 진술서 캡쳐본(사본)은 그 출처나 입수경로를 알 수 없으나, 구혜선 씨가 갖고 있는 원본과 그 내용이 일치한다”면서도 “위 진술서는 해당 명의인이 전해준 내용으로 작성됐고, 명의인이 그 내용을 확인하고 동의한 진술서”라고 설명했다.

또 “해당 진술서는 고소인의 오랜 친구이자 동료로서, 당시 힘겹게 이혼소송을 하고 있던 구혜선 씨에게 법정 출석을 하면서까지 증언을 해 줄 수 있다고 하여 작성된 것”이라며 “다만, 소송 진행 중에, 증언을 할 기회도 없이, 그리고 제출되지 않고, 비공개 조정으로 합의하여 이혼소송이 종결되었고, 위 진술서는 특별히 서명이나 날인할 기회를 갖지 못했고, 외부로 제출된 바가 없다”고도 덧붙였다.

이진호를 고소한 이유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리우 측은 “유튜버 이진호는 연예부 기자 출신임을 스스로 강조하며 이를 적극 이용하면서, 마치 자신이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 모두 진실인 것처럼 구혜선 씨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며 “기자 출신이라는 배경으로 신뢰를 가공하고, 이를 통해 이윤도 창출한다. 언론인 출신으로서 최소한의 윤리와 양심, 보도의 기초적인 준칙 마저 져버린 채, 사실관계에 관한 명확한 확인이나 근거도 없이 일방을 매도하고 인격까지 훼손하는 동영상을 제작, 송출한 점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하며, 그 법적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출처나 경로도 알 수 없이 이렇게 진술서가 공개되고 논란을 일으켜, 구혜선은 친구에게 매우 미안하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설명하며 “해당 진술서의 명의인에게 어떠한 2차적 가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부탁한다”고도 당부했다.

한편 구혜선은 안재현과 2016년 결혼했으나, 3년 만인 2019년 8월 구혜선의 폭로를 시작으로 파경설에 휩싸였다. 이후 두 사람 사이 사생활이 폭로되는 논란들을 거쳐 지난해 7월 조정 이혼해 법적인 남남이 됐다.

아래는 법무법인 리우 입장 전문.

구혜선, 유튜버 이진호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장 접수

구혜선 씨는 유튜버 이진호가 2021. 5. 3. 자신의 개인방송 유튜브 채널에 게시한 동영상을 통해 구혜선 씨에 관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구혜선씨의 명예를 훼손하였다고 판단하여 금일 고소장을 접수하고, 다음과 같이 법률대리인을 통하여 반박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힙니다.우선, 구혜선 씨는 2020. 4. 28.자로 작성된 진술서 원본을 소지하고 있습니다. 유튜버 이진호가 공개한 진술서 캡쳐본(사본)은 그 출처나 입수경로를 알 수 없으나, 구혜선 씨가 갖고 있는 원본과 그 내용이 일치하는 것으로 판단합니다. 유튜버 이진호는 위 진술서가 법적 문서의 양식을 갖투지 못하였다고 호도하면서, 해당 명의인에 의해 작성되지 않은 것처럼 거짓 사실을 드러내 대중을 호도했으나, 위 진술서는 해당 명의인이 전해준 내용으로 작성되었고, 해당 명의인이 그 내용을 확인하고 동의한 진술서입니다.

해당 진술서는 고소인의 오랜 친구이자 동료로서, 당시 힘겹게 이혼소송을 하고 있던 구혜선 씨에게 법정 출석을 하면서까지 증언을 해 줄 수 있다고 하여 작성된 것입니다. 다만, 소송 진행 중에, 증언을 할 기회도 없이, 그리고 제출되지 않고, 비공개 조정으로 합의하여 이혼소송이 종결되었고, 위 진술서는 특별히 서명이나 날인할 기회를 갖지 못했고, 외부로 제출된 바가 없습니다.

유튜버 이진호가 언급한 것처럼, 외로이 힘든 일을 겪고 있었던 구혜선 씨에게 어떻게든 도움을 주고자 베풀었던 친구이자 동료의 이름까지 이렇게 공개할 정도로 구혜선 씨가 그간 살아 오지 않았습니다. 이혼 후 모든 것을 잊고 자신의 삶에 열중하고 있고 한참이나 시간이 흘렀는데, 출처나 경로도 알 수 없이 이렇게 진술서가 공개되어 논란을 일으키게 되어, 구혜선 씨는 친구에게 매우 미안하고 송구한 마음입니다. 부디 해당 진술서의 명의인에게 어떠한 2차적 가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친구를 도와주기 위해 자신이 본 것을 이야기해 준 우정어린 친구에게는 아무런 잘못이 없습니다. 아울러 이번 고소를 통해 그 유출경로도 밝혀지기를 바랍니다.

또한, 2021. 5. 2.자로 게시되었다는 네이트 판의 폭로글이라는 것에 대해서도 구혜선 씨는 전혀 알지 못하며, 구혜선 씨와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그 폭로글이라는 것이 실제로 있었는지 여부도 알지 못하고, 그 삭제 여부, 기자들에 대한 제보 메일 등 어떠한 것도 무관합니다.

유튜버 이진호는 연예부 기자 출신임을 스스로 강조하며 이를 적극 이용하면서, 마치 자신이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 모두 진실인 것처럼 구혜선 씨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습니다. 기자 출신이라는 배경으로 신뢰를 가공하고, 이를 통해 이윤도 창출합니다. 언론인 출신으로서 최소한의 윤리와 양심, 보도의 기초적인 준칙 마저 져버린 채, 사실관계에 관한 명확한 확인이나 근거도 없이 일방을 매도하고 인격까지 훼손하는 동영상을 제작, 송출한 점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하며, 그 법적 책임을 묻고자 합니다.

이에 구혜선 씨는 2021. 5. 7. 유튜버 이진호에 대한 명예훼손 형사고소장을 제출하여, 구혜선 씨와 진술서 작성인에 대한 인격을 무자비하게 훼손한 점에 대하여 마땅한 형사 죄책을 묻도록 하겠습니다.

아래는 구혜선 인스타그램 글 전문.

보수적인 윤리관을 가지고 결혼하였기 때문에 지난해 개인적인 일들로 배신감을 느껴 이성적 판단을 하지 못하고 상대를 너그럽게 이해해주지 못했습니다.

지금 와 생각해보면 감정적으로 행동했던 일들이 그보다 더 수치스러운데요. 때문에 재차 이 일에 대하여 거론하고 싶지 않았고 또 수면 위로 떠오르는 것 또한 원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다시 이러한 장문의 글을 적게 된 이유는 저라는 사람의 친구라는 이유만으로 친구가 피해를 받는 상황을 원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고 저는 친구를 보호할 의무가 있기에 최근 출연한 방송에서도 저의 친구는 비밀로 하고 싶다, 연예인 친구가 없다고 말한 적이 있었습니다. 이번 일로 인하여 친구가 저로 인해 불이익이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또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저는 이미 모든 것을 용서하였고 또 그간 많은 일들 전부가 그저 저라는 사람이 한 인간으로 성장하기 위해 벌어진 일이었다고 긍정적으로 생각을 하고 있는데요. 모쪼록 저와 함께 지냈던 그분에게도 시작하는 일들에 대하여 격려해주시고 과거의 잘못은 이미 지난 일이니 저는 그렇게 하지 못한 일이지만 여러분들은 품어주시길 간곡히 바라는 마음입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