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미 일정 마친 박진…美확장억제 재확인·우주동맹 강화 약속

방미 기간 美 항공우주청 찾아 우주분야 협력 논의
올해 첫 한미 외교장관회담…北불법자금 차단 등 노력키로
美 상·하원 의원들 만나 IRA 차별적 조치 완화 요청도
  • 등록 2023-02-05 오후 3:35:42

    수정 2023-02-05 오후 7:29:52

[이데일리 권오석 김정남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이 나흘 동안의 방미(美) 일정을 통해 북한의 무력 도발에 대한 `확장억제`의 강화 등 외교·안보 현안을 논의했다. 특히 올해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은 양국은 `우주 분야` 협력을 비롯한 과학기술 발전 방향도 모색했다.

박진(오른쪽) 외교부 장관이 지난 3일(현지시간) 안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과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외교부)
5일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싱크탱크인 `헤리티지재단`의 창립자인 에드윈 퓰너를 접견한 것을 마지막으로 3박 5일 방미 일정을 모두 마쳤다. 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인도태평양` 전략 실행의 원년을 맞아 우리 외교 정책에 대한 미 조야의 이해와 지지를 이끌어내는 데 계속해서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 장관은 이번 방미 기간 동안 뉴욕과 워싱턴DC를 잇달아 찾았다. 먼저 지난 1일(현지시간) 뉴욕에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을 만나 한·유엔 협력, 한반도 지역 정세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 유엔 주재 각국 외교단을 상대로 우리나라의 2024~25년 유엔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 진출을 위한 선거전 활동을 지원했다.

뉴욕에서 미국 항공우주청(NASA·나사)을 방문, 빌 넬슨 청장을 면담한 박 장관은 “올해 70주년을 맞는 한미동맹이 미래지향적 과학기술 동맹으로 확장되기를 기대하며 우주분야 협력이 이를 위한 의미 있는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넬슨 청장은 적절한 시점에 한국을 찾아 한미 우주협력 강화에 기여하고자 한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특히 지난 3일 워싱턴에선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의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통해 한미동맹 강화 및 북핵 대응 공조 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했다. 올해 처음 열린 한미 외교장관회담에서 양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및 도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미군의 모든 자산을 활용하는 확장억제 실효성을 제고하고 북한의 불법 자금 조달을 차단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하기로 했다.

박 장관은 회담 이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굳건한 연합방위 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확장억제 실효성을 제고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유엔 제재를 완전하게 이행하고 북한의 불법적인 자금 흐름을 차단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박 장관은 미국 상·하원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인플레이션감축법’(IRA)으로 인해 우리나라 전기차 기업들이 차별적 조치를 받지 않도록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