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완슨-솔레르 역전 백투백홈런...애틀랜타, WS 우승 '-1'

  • 등록 2021-10-31 오후 2:54:43

    수정 2021-10-31 오후 10:04:41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댄스비 스완슨이 동점 홈런을 때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미국프로야구(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26년 만의 월드시리즈(WS·7전 4승제) 우승에 단 1승만을 남겼다.

내셔널리그 챔피언인 애틀랜타는 3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WS 4차전에서 아메리칸리그 챔피언 휴스턴에 3-2로 승리했다. 1-2로 뒤진 7회말 댄스비 스완슨, 호르헤 솔레르의 연속 타자 홈런으로 경기를 뒤집어 극적인 역전승을 일궈냈다.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앞선 애틀랜타는 남은 5∼7차전에서 1승만 추가하면 1995년 이후 26년 만의 WS 우승을 달성한다.

반면 2017년 이후 4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 탈환에 나선 휴스턴은 벼랑 끝에 몰리는 신세가 됐다. 남은 5, 6, 7차전을 모두 이겨야 하는 어려운 상황이다.

초반 분위기는 휴스턴 쪽이 우세했다. 휴스턴은 베테랑 선발 잭 그레인키가 4이닝을 4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으면서 경기 흐름을 이끌었다. 메이저리그 18년 동안 통산 219승을 거둔 그레인키는 시즌 막판 슬럼프에 빠지면서 선발 로테이션에서 제외되는 수모를 겪었다. 보스턴 레드삭스와 NLCS 4차전에 선발 등판했지만 1⅓이닝 만에 강판당했다. 하지만 이날은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계속 주자를 내보내고 위기에 몰렸지만 관록으로 실점을 막았다.

그레인키의 호투를 등에 업은 휴스턴은 1회초 1사 만루에서 카를로스 코레아의 내야 땅볼로 선취점을 뽑았다. 4회초에는 호세 알투베의 중월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더해 2-0으로 달아났다.

5회까지 무득점으로 허덕이던 애틀랜타는 6회말부터 반격에 나섰다. 한국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에서 활약했던 좌완 구원 브룩스 레일리를 상대로 1사 후 에디 로사리오가 우월 2루타, 프레디 프리먼이 볼넷을 얻어 1, 2루 찬스를 잡았다.

다음 타자 오지 알비스는 뒤이어 등판한 휴스턴 구원투수 필 메이톤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하지만 계속된 2사 1, 2루에서 오스틴 라일리가 좌전 적시타를 뽑아 1점을 만회했다.

결국 애틀랜타는 7회말 극적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스완슨이 우월 솔로 홈런으로 2-2 동점을 만든 데 이어 대타 솔레르가 연속 타자 홈런을 뽑아 역전에 성공했다. 8회초 수비에선 알투베의 홈런성 타구를 좌익수 로사리오가 펜스에 몸을 부딪히며 잡아내는 호수비로 팀 사기를 더욱 끌어올렸다.

애틀랜타는 9회초 마무리투수 윌 스미스가 이닝을 삼자범퇴로 처리하고 1점 차 승리를 지켰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모델처럼' 기념사진 촬영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