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中공장 감산 보도’ 부인했지만…6% 급락 (영상)

[美특징주] 노스페이스 잘 나가는데...VFC 암울한 실적 전망
경영진 줄줄이 짐싸는 세일즈포스...우려 커졌다
  • 등록 2022-12-06 오전 9:58:43

    수정 2022-12-06 오전 9:58:43

[이데일리 유재희 기자] 5일(현지시간) 뉴욕증시 3대지수는 1~2% 급락으로 마감했다. 지난주 금요일 강력한 고용보고서에 이어 이날 발표된 11월 ISM서비스업 PMI 지수마저 예상을 크게 웃돌면서 긴축 공포가 다시 살아났기 때문이다. 월가에선 여전히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가 12월 FOMC회의에서 75bp가 아닌 50bp인상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지만 내년 2월 25bp가 아닌 50bp를 올릴 수 있다는 전망에 힘이 실렸다.

또 경기침체 본격화 및 이에 따른 기업실적 악화로 내년 상반기에 증시가 또 다시 신저점을 경신할 것이란 월가 전문가들의 전망이 잇따르면서 투자심리를 더욱 위축시켰다.

이날 특징주는 다음과 같다.

테슬라(TSLA, 182.45 ▼6.37%)

세계적인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 주가가 6% 넘는 급락으로 마감했다. 중국 수요부진으로 상하이 공장의 생산량을 감축할 것이란 보도가 나오면서 악재로 작용했다.

이날 블룸버그는 테슬라 상하이 공장의 11월 출하량이 사상 처음으로 10만대를 돌파(누적 65만5000만대)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연간 인도량이 75만대에 달할 것이란 전망도 전했다.

이어 테슬라가 중국내 수요 부진을 고려해 12월 모델Y의 생산량을 20% 감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르면 이번주부터 감축에 나선다는 설명이다.

테슬라는 이에 대해 “잘못된 뉴스”라며 즉각 반박했지만 투자자들의 불안감을 잠재우지는 못했다. 감산 소식 자체가 잘못된 뉴스인지, 감산의 배경이 잘못된 뉴스인지 명확한 해명을 하지 않은 탓이다.

VF코퍼레이션(VFC, 29.51 ▼11.17%)

노스페이스와 팀버랜드, 잔스포츠, 이스트팩, 반스 등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아웃도어 및 의류 기업 VF코퍼레이션 주가가 10% 넘는 급락세를 나타냈다.

경기 둔화에 따른 소비 위축과 재고 처리를 위한 할인 판매 등을 고려해 올해 연간 실적 목표치를 하향 조정한 여파다.

이날 VF는 올해 주당순이익(EPS) 목표치를 종전 2.4~2.5달러에서 2~2.2달러로 하향 조정했다. 두달도 채 안 돼 이어진 두번째 하향 조정인 데다 지난해 기록한 3.18달러에 크게 못 미치는 성적이라는 점에서 투자자들의 실망감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최고경영자(CEO)인 스티브 렌들 회장이 갑작스럽게 사임 소식을 전한 것도 악재로 작용했다.

세일즈포스(CRM, 133.93 ▼7.35%)

클라우드 기반으로 고객관계관리 소프트웨어를 제공하고 있는 세일즈포스 주가가 7% 넘게 하락하며 133.93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2020년 3월 이후 최저가다.

지난주 세일즈포스의 공동 CEO인 브렛 테일러가 사임 소식을 전한데 이어 이날 스튜어트 버터필드 슬랙 CEO도 사임한다고 밝힌 영향이다. 슬랙은 협업툴 제공 기업으로 지난해 세일즈포스가 야심차게 인수한 기업이다.

이 밖에도 주요 경영진들이 최근 줄줄이 회사를 떠나거나 떠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영 전략에 대한 불확실성이 대두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세일즈포스는 B2B(기업 고객 중심) 사업을 하고 있는 만큼 경기침체에 따른 실적 우려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기업들이 비용절감에 나서면서 세일즈포스 서비스 판매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