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랙보다 나은 서비스로…70조 나스닥 상장할 것”

실리콘밸리 협업툴 스타트업 ‘스윗’ 이주환 대표 인터뷰
184개국 4만여 기업 사용, 구글이 뽑은 2022 혁신 서비스
돈맥경화에도 탄탄한 기술·독보적 서비스로 투자 유치
年 150번 꾸준한 진화…“세상에 없는 서비스 계속 출시”
  • 등록 2022-10-23 오후 3:52:55

    수정 2022-10-23 오후 8:49:42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스윗이 구상하는 프로젝트는 글로벌 협업툴 슬랙(Slack)보다 더 큽니다. 세상에 없었던 서비스를 제일 먼저 선보일 것입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협업툴(직장인의 소통과 업무를 돕는 프로그램) 스타트업 스윗테크놀로지스의 이주환 공동창업자 겸 대표의 목소리에 자신감이 묻어났다. 이 대표는 엄지를 척 내밀면서 슬랙의 아성을 뒤흔들 당찬 포부를 밝혔다. 최근 방한한 그는 지난 20일 서울 강남구 사무실에서 이데일리와 만나 “오늘까지 이틀 밤을 지새우며 일했지만, 스윗에서의 하루가 너무나 재미있고 행복하다”며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놓았다.

이주환 스윗테크놀로지스 공동창업자 겸 대표가 엄지척 포즈를 취하고 있다. 스윗은 창업 5년 만에 직원수가 약 10배 늘어 현재 130여명이 근무 중이다. 스윗(Swit)은 ‘Stay Working In Teams’를 축약한 것이다. 협업을 보다 스윗(sweet)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full suite platform’ 의미도 갖고 있다. △1980년생 △서울대 영문과 △지니어스팩토리 전 창업자 겸 대표 △스윗테크놀로지스 공동창업자 겸 대표(2017년 12월~). (사진=방인권 기자)


2017년 1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설립된 스윗은 ‘일하는 방식을 바꾸는 협업 운영체제(OS)’를 선보였다. 현재는 ‘협업 소프트웨어 시장의 BTS’로 불릴 정도로 급성장했다. 전 세계 184개국의 4만여개 기업·팀이 스윗을 통해 업무를 개선했다. 구글마켓플레이스는 스윗을 ‘2022 혁신적인 앱’으로 선정했다. SK브로드밴드, 카카오벤처스, SV인베스트먼트, 미래에셋벤처투자, 하나금융투자 등의 투자에 힘입어 작년에 시리즈A 투자를 받았다. 기업 가치는 현재 3억달러(22일 환율 기준 4314억원)다.

미국발(發) 긴축공포로 벤처 자금줄이 마르는 ‘돈맥경화’ 상황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을까. 비결은 탄탄한 기술력에 기반한 독보적인 서비스 덕분이었다. 이 대표는 “투자설명회 당시 투자자들이 ‘스윗 개발자들 학력을 보여달라’고 하자, 한 투자회사 임원이 ‘스윗의 독보적 서비스가 개발자들의 이력이다, 제품을 보고 판단해달라’고 한 게 기억난다”며 “스윗은 전 세계 어디에 내놔도 경쟁력 있는 제품을 선보였다”고 전했다.

스윗의 강점은 여러 앱을 빠르고 자유자재로 편리하게 쓸 수 있다는 점이다. 이메일, 메신저, 문서 작성, 파일 공유, 클라우드, 화상회의, 업무관리, 캘린더 기능까지 스윗의 한 화면에서 소화할 수 있다. 그는 “여러 기업 직원들이 많게는 수십개 카톡 창을 띄우고, 각종 메일·메신저 창을 넘나들며, 본인 업무와 무관한 메시지까지 읽는다”며 “스윗에만 접속하면 이를 원스톱으로 확인 가능하고, 본인 관련 메시지만 추출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레고 블록을 쌓듯 서비스가 진화하는 점도 강점이다. 스윗은 2018년 7월 테스트 버전 출시 후 호환성·확장성·기능성을 잇따라 강화했다. 2019년 3월 공식 출시, 2020년 개발자용 오픈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연동 기능, 2021년 스윗스토어 출시에 이어 올해는 목표관리 시스템(Object Key Result·OKR)도 선보였다. 그는 “연간 150여 차례 업데이트로 고객 피드백을 반영해왔다”며 “이점이 슬랙보다 나은 점”이라고 지적했다.

앞으로의 목표는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해 세상에 없는 서비스를 계속 선보이는 것이다. 이 대표는 “올해 연말에 13개국 언어로 서비스를 출시할 것”이라며 “내년 1분기에는 고객들이 코딩을 몰라도 서비스를 자유롭게 연동할 수 있는 협업툴을 세계 최초로 선보일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어 “3명(이주환·임상석·박진호)이 창업한 지 6년 만인 내년에 직원 수 250~300명 달성, 200억원 매출 목표”라며 “2026~2027년에는 70조원 규모로 기업 가치를 높여 나스닥에 상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와 같은 스윗 업무 환경에서 본인이 소속된 모든 채팅에서 본인과 관련한 메시지 내용 개수(1)만 추출이 가능하다. 채팅, 업무, 파일 등 모든 업무 관련한 메시지 통합검색(2)도 가능하다. (사진=스윗)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막판 대역전"
  • 눈물 글썽
  • 미소짓는 조국 대표
  • 맞고, 깨지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