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가모니 일생 담은 '순천 송광사 팔상도' 국보 됐다

'순천 송광사 영산회상도 및 팔상도'
2003년 보물 지정…21년 만 국보 승격
  • 등록 2024-05-27 오전 9:48:49

    수정 2024-05-27 오전 11:26:04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석가모니의 일생과 가르침을 담은 조선시대 불화가 국보가 됐다.

국가유산청은 ‘순천 송광사 영산회상도 및 팔상도’를 국보로 지정했다고 27일 밝혔다. 2003년 보물로 지정된 지 약 21년 만의 국보 승격이다.

순천 송광사 영산회상도(사진=국가유산청).
송광사 영산전에 봉안하기 위해 만든 불화는 영산회상도 1폭과 팔상도 8폭으로 이뤄져 있다. 영산회상도는 석가모니가 제자에게 설법하는 모습을 담은 불화를 뜻한다. 팔상도는 석가모니의 생애에서 역사적인 사건을 8개의 주제로 묘사한 그림이다. 불교 문화권에서 비슷한 형태의 그림을 볼 수 있으나 주제와 도상, 표현 방식이 저마다 다르다.

송광사 불화는 불교 미술사적으로 큰 가치가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팔상도는 석가모니가 도솔천에서 코끼리를 타고 사바세계로 내려오는 장면, 석가모니가 룸비니 공원에서 마야부인의 옆구리를 통해 출생하는 장면 등으로 구성돼 있다. 조선 초기에는 ‘월인석보’의 변상도를 차용한 팔상도가 제작됐으나, 후기에 들어서는 ‘석씨원류응화사적’을 바탕으로 한 팔상도가 유행했다. 변상도는 불교 경전 내용이나 교리를 알기 쉽게 시각적으로 표현한 그림이다.

순천 송광사 팔상도는 후기 팔상도를 대표하는 작품으로, 팔상도의 새로운 전형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송광사의 영산회상도와 팔상도는 그림에 남아있는 기록을 통해 조선 영조(재위 1724∼~1776) 대인 1725년에 승려 의겸 등이 그렸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영산회상도와 팔상도를 함께 조성해 전각에 봉안했다는 점에서도 가치가 크다. 영산회상도를 중심으로 팔상도 각 폭이 통일된 필선과 색채를 유지하면서 사건에 따른 시공간의 전환을 자연스럽게 처리하는 등 예술적 가치 또한 뛰어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갑자기 '삼바'
  • 참다 결국..
  • Woo~앙!
  • 7년 만의 외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