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76.19 12.31 (+0.38%)
코스닥 1,016.46 4.9 (+0.48%)

검사 줄어도 '확산세' 여전…당국 "대규모 유행 위험 남아"(종합)

6일 0시 기준 확진자 574명…국내 발생 562명
휴일 검사 건수 3만건대, 평소 대비 절반 이상 감소
수도권 300명대 확진자 이어져
부울경 확진자 감소세…울산 변이 바이러스 '변수'
  • 등록 2021-05-06 오전 9:55:12

    수정 2021-05-06 오전 9:55:12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어린이날 휴일을 맞아 코로나19 진단검사 수가 3만건대로 감소했음에도 확진자 수는 500명대 후반을나타냈다.

진단검사 수가 평소대로 회복되면 확진자가 다시 600명대를 넘어설 수 있다는 것을 의미, 확산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방역 당국은 언제든 대규모 유행으로 번질 수 있는 상황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574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562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12명이며 총 누적 확진자는 12만5519명이다.

사망자는 4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1851명이며 치명률은 1.47%다. 위중증 환자는 전일 대비 1명이 감소해 172명을 기록했다.

이날 검사 건수는 3만7176건으로 평소의 7~8만건 대비 절반 이상 감소했다. 어린이날인 휴일, 진단검사 수가 감소한 영향을 받았다.

[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한편에서는 기온이 올라 야외 활동이 늘어나면서 확산세가 감소세를 나타냈지만, 5월 초 어린이날과 어버이날 등 여러 행사가 이어지며 사람 간 접촉과 만남이 늘어날 가능성이 커 확산세가 쉽게 사그라지기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확진자가 211명을 기록하며 200명대를 나타냈고, 경기의 확진자는 142명, 인천은 1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수도권의 확진자는 372명이다.

부산의 확진자는 28명, 울산, 38명, 경남 17명으로 부울경의 확진자는 다소 진정세를 보였다. 다만, 울산 지역에서 변이 확진자가 늘고 있어 아직 안심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그 외 지역에서는 경북에서 21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대전에서도 18명이 확진됐다. 충남에서 13명, 강원에서도 12명이 확진돼 지역별 확진자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거리두기 시범지역인 전남에서는 10명이 확진됐고 광주 8명, 제주와 충북 각각 6명, 전북 5명, 세종 1명 등이 확진됐다.

해외 유입 확진자 12명은 검역 단계에서 8명, 지역 사회에서 4명이 확진됐으며 내국인이 4명, 외국인이 8명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