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4.04 29.49 (+0.95%)
코스닥 979.79 2.13 (+0.22%)

김성태 “靑·법무부 '가상화폐'들쑤셔..롤러코스터 도박장만들어”

12일 한국당 원내대책회의
  • 등록 2018-01-12 오전 10:00:23

    수정 2018-01-12 오전 10:00:23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가상화폐 시장을 법무부와 청와대가 들쑤셔 놓으면서 급락하는 롤러코스터 도박장으로 만들어놨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박상기 법무장관이 어제 갑자기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방침을 밝히면서 국민이 혼란에 빠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청와대가 뒤늦게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면서 진화에 나섰지만 오히려 혼란이 가중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에 이어 가상화폐까지 우왕좌왕 좌충우돌하면서 손대는 것마다 거센 후폭풍 몰고 와 진정한 마이너스의 손이 따로 없다”고 거듭 정부를 비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