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건희 여사 '다이아'에 빗댄 팬덤, "긁는다고 흠집 나더냐"

건희사랑 회장 강신업 페이스북 메시지
"다이아몬드 손톱으로 긁는다고 흠집 나더냐"
"팬덤은 계속된다"
비선 논란에도 "그게 무슨 비선이냐"
  • 등록 2022-07-07 오전 10:13:35

    수정 2022-07-07 오후 10:35:32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의 비선 직원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김 여사 팬클럽 회장이 다이아몬드 비유까지 들며 굳건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김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 강신업 변호사는 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짧은 메시지를 올렸다. 강 변호사는 “다이아몬드가 손톱으로 긁는다고 흠집이 나더냐? 팬덤은 계속된다”며 김 여사에 대한 지지에 변함이 없음을 강조했다.

29일(현지시간) 재스페인 동포 초청 간담회에 참석한 김 여사. 사진=왼쪽부터 뉴시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강 변호사는 최근 김 여사를 둘러싼 비선 논란 비판을 ‘흠집내기’로 보고 이같은 메시지를 낸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강 변호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 당시 수행원으로 참여한 대통령실 비서관 아내 신모씨 논란에 대해서도 “여사의 지인이 기타수행원으로 나토순방에 여사를 동행한 것이 무슨 비선이냐? 비선의 국어사전적 의미가 도대체 언제 그렇게 바뀌었냐?”고 물으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강 변호사는 전날에는 “윤석열이 옳다. 우린 윤석열을 믿는다”며 국정 지지율 하락세와 함께 난관을 맞은 윤 대통령을 강하게 옹호했다.

다만 강 변호사 역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국민께 양해를 구하고 부속실을 설치해야 한다”며 대통령 부인 지원 조직 설치 필요성을 인정했다. 특히 강 변호사는 “영부인은 대통령의 참모이자 제1야당 역할을 한다”며 “김 여사가 공적활동을 할 수밖에 없고 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대선 과정에서 각종 범죄 연루 의혹으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까지 한 김 여사가 ‘조용한 내조’를 약속했으나 현실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강 변호사는 김 여사 활동이 윤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에도 동의하지 않으며 “문재인 전 대통령, 이재명 의원 적폐를 해결하면 지지율은 올라갈 것”이라고 주장도 덧붙였다.

사진=대통령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