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5.49 23.59 (-0.77%)
코스닥 1,008.95 2.81 (-0.28%)

자인메디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평가에서 ‘A등급’ 획득

  • 등록 2020-12-02 오전 9:30:35

    수정 2020-12-02 오전 9:31:37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자인의료재단 자인메디병원(김병헌 병원장)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주관하는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성과 평가 부문에서 최고 등급인 A등급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는 전문 간호인력이 24시간 상주하며 통합 의료 서비스를 시행하는 제도다. 2013년 13개 기관 29개 병동 1,423 병상에서 시범사업으로 시작되었다. 2020년 10월 기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시범사업 참여기관은 전국 564개소까지 확대되며 운용되고 있는 상황이다.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는 보호자가 환자와 함께 숙식하는 국내 간병문화의 개선을 목표로 첫발을 내디뎠다. 기존 병동의 경우 환자와 간병인이 같이 생활하며 혼잡했고 병원을 오가는 인원이 많아 감염병 전파 위험성도 높았기 때문. 실제로 국내의 병문안 문화가 2015년 메르스 확산원인 중 하나로 지적받기도 했다.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는 기존 보호자가 하던 역할을 전문 간호인력이 대체한다. 덕분에 간호·간병의 전문성과 의료 질은 향상되었고 보호자의 간병비 부담은 줄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회적 이슈인 ‘병원 내 감염’ 문제를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건강보험공단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제공기관의 입원서비스 질 향상 유도를 목적으로 운영 기관에 대한 성과 평가를 실시하며 해당 의료 서비스 고도화에 힘쓰고 있는 상황이다.

평가 항목은 △공공성부문, 구조부문(간호간병통합서비스 참여율) △과정부문(간호인력 처우 개선 지원 정도 △간호인력 정규직 및 간병지원인력 직접 고용률 △제공인력 배치기준 준수율 및 정기신고 적기 신고율)의 5개 지표로 이뤄졌다.

김병헌 병원장은 “여전히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는 현 시점에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가 감염관리 면에서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며, “환자뿐 아니라 보호자 모두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는 의료기관이 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