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진법사 코바나 '고문' 명함…김재원 "친했든 말든, 무슨 의미"

무속인 전모씨 김건희씨 대표직 코바나컨텐츠 고문 명함 공개
김재원 "그게 무슨 대단한 의미가 있나"
  • 등록 2022-01-25 오전 10:23:02

    수정 2022-01-25 오전 10:23:02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논란의 무속인 ‘건진법사’ 전모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가 대표로 있는 코바나 컨텐츠 고문으로 활동한 이력에 대해 “친하든 말든 무슨 상관”이냐며 의미를 평가절하했다.
사진=열린공감TV 유튜브 캡처
김 최고위원은 2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김씨와 무속인 친연성, 선거 캠프 무속인 영향력 논란 등에 대해 “정작 김건희 씨는 나는 무속인을 가까이 하지 않는다. 왕(王)자 써준 것도 동네 할머니다. 그리고 그런 표현까지 하지않나. 내가 더 잘 안다고. 내가 더 도사인데 무슨 무속인한테 물어보냐고”라며 우려할 부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전날 독립매체 열린공감TV가 건진법사로 알려진 전모씨의 코바나 컨텐츠 고문 직함 명함을 공개한 데 대해서도 의미 부여를 경계했다.

전날 공개된 전씨 명함을 보면 코바나 컨텐츠 고문 직함이 기재돼 있다. 특히 회사 주소가 현재 주소와는 다른 과거 주소지라 고문 이력 자체가 오래됐다는 것이 열린공감TV 주장이다.

전씨는 무속인으로 윤 후보 캠프에 출입한 이력은 물론 딸과 처남도 캠프에서 일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는 인물이다.

김 최고위원은 이에 대해 “그 회사가 어느 정도 규모인지 모르겠는데 직원이 많아야 2, 3명 정도 있는 기획회사라는데 무슨 대기업도 아니고 무슨 직원 2, 3명 회사에 고문이라면 그게 무슨 의미겠느냐”고 답했다.

이어 “그런 사람들이 행세하려고 하니까 명함을 만들어줬던 또는 반대든 혼자 팔고 다닌 것인지 그래서 이런 것이 인간적으로 사적으로 알았든지 몰랐든지에 대해서 제가 확인한 적 없지만 이런 것 하나 가지고 그 다음에 모든 이야기를 막 덮어씌운다”며 여권이 논란을 침소봉대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고문 직함의 명함을 만들어줬다면 김씨와 평소 안면있고 잘 아는 사이라고 보는 게 상식’이라는 사회자 질문에도 김 최고위원은 “검증 많이 해보라. 그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전 모르겠다”며 선을 그었다.

김 최고위원은 경북 봉화 현불사의 한 스님도 김대중 전 대통령 당선을 예측했다는 이유로 동교동계 인사들이 자주 인사를 다녔다는 사례를 언급하며 “이런 것이 그렇게 대단한 거냐. 저는 모르겠다. 검증을 하든 친했든 말든”이라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