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트의 신' 박인비, 4퍼트에 더블보기.."과감하게 치려다 실수"

KLPGA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첫날 3오버파 75타
그린 경사 심하고 빠르기 적응 못해 4퍼트 실수
"6시간 넘게 경기..이야기 나눌 남편 옆에 있어 좋아"
김효주, 장하나 등 3언더파 공동선두..박민지 10위
  • 등록 2021-09-09 오후 7:57:23

    수정 2021-09-09 오후 7:57:23

박인비(왼쪽)가 캐디로 나선 남편 남기협 씨와 이야기를 나누며 코스를 걷고 있다. (사진=KLPGA)
[이천(경기)=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퍼트의 신’으로 불릴 정도로 정교함을 자랑하던 박인비(33)가 그린에서 고전했다.

9일 경기도 이천시 블랙스톤 이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안개로 경기가 1시간 지연돼 낮 12시부터 1번홀(파5)에서 경기를 시작한 박인비는 첫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기분 좋은 출발을 시작했다. 그러나 2번홀(파4)에서 예상 밖의 실수를 했다. 2타 만에 공을 그린에 올린 박인비는 약 15m 거리에서 4번의 퍼트를 한 끝에 홀아웃했다. 버디 퍼트 거리는 제법 멀었지만, 파 퍼트는 약 3.5m밖에 되지 않은 거리였다.

박인비는 “1번홀에서 좀 세게 친 게 버디가 돼서 2번홀에서도 퍼트를 과감하게 한 것이 세게 맞았다”며 “보기 퍼트도 한 발 넘게 남은 거리였는데 그것도 또 강하게 맞으면서 4퍼트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4퍼트를 한 건 올해 처음이고, 1~2년에 한 번 정도 나오는 거 같은 데 그게 오늘 나왔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8월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이후 13개월 K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한 박인비는 이날 남편 남기협 씨가 골프백을 메고 캐디로 나섰다.

그는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지만, 낮 12시에 경기를 시작해 저녁 6시가 넘어 끝나는 힘든 일정에서 옆에 이야기를 나눌 사람이 있어서 좋았다”고 캐디를 한 남편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번홀에서 4퍼트를 하며 더블보기를 적어낸 박인비는 이날 러프가 길고 그린의 경사가 심한 까다로운 코스에서 고전했다. 버디는 2개밖에 하지 못하고 더블보기 1개와 보기 3개를 적어내 3오버파 75타를 쳤다.

박인비는 “이 코스는 장타자가 아니면 공략이 쉽지 않다”며 “2단 그린이 많아 넘기면 길고 앞에 떨어지면 뒤로 내려오는 곳이 많다”고 말했다.

더블보기 이후 4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해 이븐파를 만들었던 박인비는 9번홀(파4)에서 세 번째 샷 그린 공략에 실패, 보기를 했다. 티샷이 러프에 떨어져 2온을 하지 못한 박인비는 그린 앞 50야드 지점에서 세 번째 샷을 했다. 그러나 공이 홀 앞쪽의 경사에 떨어지면서 뒤로 굴러 멀어졌다. 약 11m 거리의 파 퍼트는 홀 바로 앞에 멈추면서 보기를 했다. 이후 12번홀(파4)에서도 3퍼트를 하는 등 그린에서 타수를 많이 잃었다.

박인비는 “레이업을 해야 하는 홀도 많고, 벙커도 많지만 이 코스에서 꼭 언더파를 쳐서 정복해야겠다는 마음으로 남은 사흘을 경기하겠다”고 다짐했다.

1라운드에선 대회 2연패 사냥에 나선 김효주(26)와 장하나(29), 최예림(22), 서연정(26)이 나란히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선두에 올랐다.

시즌 7승 사냥에 나선 박민지(23)는 1언더파 71타를 쳐 공동 10위, 전인지(27)는 공동 26위(1오버파 73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