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방문한 김정숙 여사 “한류열풍 속 K-콘텐츠에 국제적 관심”

16일 ‘한-UAE 지식문화 교류식’ 참석
중동 최대 MBR 도서관에 한국 관련 도서 기증
“한국 문화 확산 거점으로 자리매김 바라”
  • 등록 2022-01-16 오후 6:21:35

    수정 2022-01-16 오후 6:21:35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두바이를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16일(현지시간) “전 세계적인 한류 열풍 속에 K-콘텐츠에 대해 국제적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숙 여사가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모하메드빈라시드(MBR) 도서관에서 열린 한-UAE 지식문화 교류식에서 모하메드 살람 알마즈루이 MBR 도서관장에게 훈민정음 해례본 영인본을 기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 여사는 이날 아랍에미리트(UAE)의 모하메드 빈 라시드 도서관(이하 MBR 도서관)에서 열린 ‘한-UAE 지식문화 교류식’에 참석해 양국의 활발한 문화 교류 협력의 계기가 마련된 것을 축하하며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중동 최대 규모의 MBR 도서관이 한국 문화와 한국학 콘텐츠를 전파하고 확산시키는 거점으로 자리매김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김 여사는 대표 기증 도서로 전달한 ‘훈민정음해례본’에 대해 “모든 국민이 글자를 쓰고 읽을 수 있도록 쉽고 과학적으로 만든 한글의 원리가 담겨 있다”며 “세상의 모든 지식과 지혜가 활발히 공유되며, 누구라도 평등하게 환대하고 응원하는 도서관의 정신을 훈민정음에서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선정된 김치와 관련된 도서, 죽음 앞에서도 폭력과 불의를 용납하지 않는 숭고한 시민들의 이야기가 담긴 한강 작가의 ‘소년이 온다’ 등을 언급하며 “기증하는 한국 도서들에는 한국의 문화, 한국인의 정신에 대한 깊이있는 이해와 함께 인류의 미래를 밝히는 지혜가 담겨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오는 4월 개관에 앞서 한국과 UAE 양국 간 지식·문화 교류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두바이 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인 라티파 빈트 모하메드 공주, 할라 바드리 두바이 문화예술청장, 모하메드 알 무르 MBR 도서관장, 서혜란 국립중앙도서관장 등이 참석했다.

교류식을 통해 도서관에 기증 예정인 한국 도서는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마련한 250여 권으로서 ‘훈민정음 해례본(영인본)’ ‘The Story of Hanbok’ ‘매거진 F No.12:김치’ ‘한눈에 보는 한지’ 등 한국 문화 관련 도서와 한강의 ‘소년이 온다’, 황석영의 ‘개밥바라기별’의 아랍어 번역본, ‘동해는 누구의 바다인가’ ‘한국의 바다’ 한국 지리 관련 영문 도서, 국립중앙박물관의 문화유산 관련 도록, 국립현대미술관의 한국미술 관련 도록 등 한국의 문화와 지식 유산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도서 중심으로 선정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