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C 서울구간 사업 '주춤'…경기도 '속앓이'

서울 창동~도봉산 지상화에 도봉구민 반발
감사·적격성검사 등 절차로 1년 가까이 지연
경기도 "교통편의 위해 조속 사업추진 절실"
  • 등록 2022-09-12 오후 4:52:42

    수정 2022-09-12 오후 9:34:00

[의정부=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수도권을 남-북으로 연결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이 서울시 구간의 사업 차질로 최소 1년 이상 지연되고 있다. 서울시 도봉구가 GTX-C 노선의 지하화를 요구하면서 사업의 제동을 걸고나섰기 때문인데 최초 GTX 개념을 도입, 추진한 경기도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난감하다는 입장이다.

12일 국토교통부와 지자체들에 따르면 GTX-C는 현재 경기도 양주시 덕정역에서 수원역까지 74.8㎞를 연결하는 계획의 노선으로 총 4조4000억 원을 투입한다.

지난해 6월 현대건설이 주도한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며 같은해 말께 실시협약을 체결할 계획이었지만 서울시 도봉구 구간의 지상화라는 변수가 등장했다.

2020년 정부가 확정한 GTX-C노선 기본계획에서는 서울시 도봉구를 관통하는 도봉산역과 창동역 5.4㎞ 구간을 지하로 구축하기로 했었지만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지상선로로 변경된 것.

GTX-C노선.(그래픽=국토교통부)
민자사업자 선정을 위해 나온 ‘민간투자시설사업 기본계획’에 해당 구간이 지상으로 바뀐 것인데 현대건설컨소시엄은 당연히 기본계획에 따라 이 구간을 지상의 경원선 선로를 함께 쓰는 방식으로 제안해 우선협상대상자가 됐다.

도봉구는 즉각 반발, 해당 구간이 당초 지하화에서 지상화로 변경된 이유를 밝혀달라며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했다. 이와 함께 국토부도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지상화와 지하화 중 어느것이 더 적합한지를 묻는 민자적격성조사를 의뢰했으며 이 결과는 내년 1월께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초 감사원과 KDI의 의견이 나온다 해도 GTX-C 노선은 당초 계획보다 최소 1년 정도 늦춰지는 것인데 두 기관에서 어떤 결론이 나오냐에 따라 상황이 더 꼬일수도 있다.

지상화가 확정될 경우 도봉구의 반발이 더욱 거세질 수 있으며 지하화로 선회할 경우 ‘민간투자시설사업 기본계획’ 단계부터 다시 진행해야 할 수도 있다.

이런 상황을 지켜보는 경기도는 답답하기만 하다.

2000년대 중반 경기도가 도민들의 서울 접근성을 개선하고 도내 남-북과 동-서 간 이동 편의를 증진시킨다는 목적으로 추진한 GTX가 서울시 구간에서 예상치 못한 사태가 벌어지면서 사업이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C노선 경기북부권 의정부~양주 구간과 남부권 안양~수원 구간이 통과하는 경기도 내 지자체에서도 간혹 지하화에 대한 요구가 나오긴 했지만 사업비 경감과 조기착공을 위해 기존 경부선의 지상 선로를 사용해야 한다는 대승적 차원의 결정을 이겨내지 못했다.

원래 목표대로 GTX의 조속한 개통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는 경기도 역시 입장은 변함이 없지만 서울시와 함께 진행할 수 밖에 없는 사업인 만큼 이러지도 저러지도 상황이다.

도 관계자는 “수도권 주민들의 교통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GTX라는 개념을 최초로 도입, 추진한 경기도 입장에서는 조속한 개통 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며 “현재 사업 진행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암초가 나타나고 있는데 정부와 지자체가 서로 최선의 대안을 마련해 서둘러 사업을 추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