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82.03 5.84 (+0.18%)
코스닥 1,016.63 0.17 (+0.02%)

"헬스장 '땀 젖은 손' 주의해야...운동 후 마스크 교체"

방역당국, 체육시설 방역수칙 제시
  • 등록 2021-01-24 오후 6:32:01

    수정 2021-01-24 오후 6:32:01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정부가 제한적으로 운영이 가능해진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 이용에 주의를 당부했다. 땀에 젖은 손 등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할 가능성이 있다며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주해달라는 요청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11월 3차 대유행이 시작된 후 다중이용시설 중에서 가장 많이 집단감염이 발생한 곳이 실내체육시설”이라며 “실내체육시설 특성상 밀폐된 시설이 많고 침방울 배출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용 장비가 많고 땀이 흐르는 운동을 하는 실내체육시설에서는 손에 바이러스가 묻고 이 손으로 마스크를 고쳐 쓰는 가운데 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며 “가급적 손 세정제 등으로 손을 자주 씻고 마스크를 고쳐 쓰는 행위를 최소해달라”고 당부했다.

손 반장은 아울러 “운동이 끝난 후 마스크를 새것으로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특히 달리거나 뛰는 운동을 하는 경우 침방울이 많이 배출될 수 있어 거리를 더 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8일 실내체육시설 운영을 허용하면서 시설 면적 8㎡당 1명으로 이용자 수를 제한하고 관련 내용을 출입구에 게재하도록 했다. 또 이용자끼리는 적어도 1∼2m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