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설, 편의점서 주류가 제일 많이 팔려

  • 등록 2023-01-25 오전 10:42:46

    수정 2023-01-25 오전 10:42:46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이번 설 연휴 편의점에서는 주류 매출 증가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고객이 이마트24 매장에서 와인 상품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사진=이마트24)
25일 이마트24가 지난 21~24일 매출 데이터를 확인한 결과 직전 주 대비 주류 전체가 1.6배(61%) 증가했다. 주종별로 살펴보면, 양주가 105%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고, 와인(61%), 맥주(59%), 민속주(58%), 소주(52%)가 뒤를 이었다. 맥주 중에서는 서로 잔을 채워주며 마시는 병맥주가 81%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같은 기간, 양주와 함께 구매하는 봉지얼음이 67%, 와인 안주로 즐기는 치즈가 51%, 맥주 안주로 많이 찾는 어포, 육포 등 마른 안주류가 4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어린이들이 많이 찾는 토이캔디(79%), 완구 인형(71%), 젤리(56%) 매출이 50~80% 증가했으며, 음식 조리에 급히 필요한 소스 조미료와 키친타월 매출도 각각 78%, 121% 증가했다.

이 밖에도 용돈 봉투(531%), 카드, 화투 등 오락용품(307%), 립케어(88%), 자외선차단제(41%)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지난 해 설과 비교하면 먹거리 매출도 증가했다.

올해 설 연휴(21~24일)와 지난 해 설 연휴(1월 30일~2월 2일) 기간 매출을 비교한 결과 밀키트 446%, 디저트 56%, 이프레쏘 원두커피 41%, 도시락 김밥 주먹밥 등 간편 먹거리 36% 등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먹거리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올해 설 연휴 기간에는 오랜만에 모인 가족, 친지, 지인들이 모여 술잔을 기울이면서 주류와 안주류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