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내달 1일부터 유급 휴직 실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문객 감소로 자구책 마련
휴직자는 통상임금 아닌 평균임금의 70% 제공
지난 3월 임원 기본금 20% 반납한 바 있어
  • 등록 2020-03-30 오전 9:43:03

    수정 2020-03-30 오전 9:43:03

한화호텔앤드리조트 CI(사진=한화호텔앤드리조트)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내달 1일부터 직원 유급 휴직을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방문객이 급격하게 줄어 숙박, 식음, 관람 시설 일부를 휴장하는 등 영업에 어려움이 커지면서 마련한 자구책이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회사가 처한 경영상의 어려움을 전 직원이 합심해 극복하고자 최소 근무 인력을 제외한 직원 가운데 희망자에 한해 1개월 유급 휴직을 시행한다는 설명이다. 단, 직원들에게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복지 축소 등은 논의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휴직자에게는 해당 기간 평균임금의 70%가 지급된다. 통상임금이 아닌 평균임금을 보장해 직원들 수입을 최대한 보전할 계획이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지난 3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임원 기본급 20%, 총지배인, 팀장 등 리더는 직책 수당을 3개월간 반납하고, 직원들에게 자율적인 연차 사용을 권장한 바 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관계자는 “회사 경영이 어려운 시기이지만 직원들의 불이익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급 휴직 제도를 시행하게 됐다”라며 “임직원들이 합심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