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최종금리 5% 넘게 올릴수도…내년 2월에도 빅스텝 가능"

WSJ "예상보다 높은 수준의 금리인상 지속 가능"
일자리 많고 임금인상폭 가팔라…인플레 압박 요인
  • 등록 2022-12-06 오전 11:11:39

    수정 2022-12-06 오후 7:59:57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시장에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긴축 속도 조절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은 가운데, 연준이 공격적인 금리 인상 행보를 상당기간 지속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사진= AFP)


월스트리트저널(WSJ)은 5일(현지시간) 임금 인상에 따른 인플레이션 심화 우려 때문에 연준이 기준금리를 투자자들의 예상보다 더 높은 수준으로 계속 인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를 쓴 닉 티미라오스 기자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연준 동향을 정확하게 보도해 ‘연준의 비공식 대변인’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WSJ은 “연준이 노동시장 과열 때문에 내년에도 예상보다 공격적인 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며, 내년 2월에도 빅스텝(한번에 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을 단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특히 오는 13일 발표되는 11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높게 나올 경우 연준이 내년 2월에도 빅스텝에 나설 공산이 크다고 WSJ은 덧붙엿다.

오는 14~15일 열리는 FOMC에서 연준이 빅스텝을 밟는 것이 기정사실화돼 있는 데 이어 내년 초에도 연준의 긴축 보폭이 유지될 것이란 전망이다. 이번달 금리가 0.5%포인트 인상되면 미국 기준금리는 4.25%~4.5%로 2007년 12월 이후 최고 수준이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시장은 연준이 다음달 빅스텝을 선택할 확률을 77%로 보고 있다. 내년 2월 빅스텝 확률도 51.9%다. 내년 3월까지는 기준금리 인상 행보가 이어질 것이라는 의견이 중론이며, 이대로라면 최종금리 수준은 5~5.25% 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WSJ에 따르면 연준이 12월 FOMC 회의 후 내놓을 점도표(FOMC 위원들의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도표)에서도 내년 기준금리 전망치가 종전 4.5∼5%에서 4.75%∼5.25%로 소폭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전망은 고용 등의 경제지표가 예상보다 호조를 보이면서 인플레이션이 쉽게 잡히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미국 노동부가 지난 2일 발표한 고용보고서를 보면 지난달(11월) 비농업 신규 고용은 26만3000개 증가하며 시장 전망을 웃돌았다. 특히 임금 상승 속도가 가팔랐다. 지난달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년 동월 대비 5.1% 증가하면서 시장 전망치(4.6%)를 상회했다.

이날 나온 서비스업 지표도 전망치를 웃돌았다. 공급관리협회(ISM)는 지난달 서비스업 공급관리자지수(PMI)가 56.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월가 전망치는 53.1이었다. 서비스업에서 강한 구매력을 바탕으로 한 인플레이션 우려가 지속하고 있다는 뜻이다.

한편,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주 브루킹스 연구에서 열린 행사에서 인플레이션 완화를 위해 두 가지 길이 있다고 설명했다. 먼저 시장에서 널리 예상하고 있는 대로 금리를 5%를 훌쩍 넘기는 수준으로 빠르게 올린 뒤 물가 진정이 확인되면 즉시 금리인하로 전환하는 방법이다. 또 다른 방안은 연준이 생각하는 적정 수준까지 천천히 금리를 올리면서 높은 수준의 금리를 장기간 지속하는 것이다. 파월 의장은 후자를 선호한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