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계 최초 LTE 상용 서비스 개시

북유럽 텔리아소네라에 `GT-B3710` 공급…상용 서비스 시작
  • 등록 2009-12-14 오후 3:30:00

    수정 2009-12-14 오후 3:08:24

[이데일리 조태현기자] 삼성전자(005930)가 4세대 이동통신기술인 LTE(Long Term Evolution) 단말기 세계 최초 상용 서비스에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북유럽 최대 통신사 텔리아소네라(TeliaSonera)가 삼성전자의 LTE 단말기인 `GT-B3710`으로 세계 최초의 LTE 상용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GT-B3710`은 노트PC, 미니노트PC 등에 꽂아 사용할 수 있는 USB 동글 타입의 제품이다.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LTE 모뎀 칩 `칼미아`가 탑재됐다.

삼성전자는 내년 초에 4세대 LTE, 3세대 HSPA, 2.5세대 EDGE를 모두 지원하는 단말기를 본격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부사장)은 "이번 세계 최초의 LTE 상용 서비스는 통신 산업에 역사적인 일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다양한 욕구를 만족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LTE 단말기 공급 계약 체결을 통해 차세대 이동통신 분야에 대한 글로벌 리딩 업체 위상을 더욱 확실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관련기사 ◀
☞코스피 낙폭 만회..1650선 안착 시도
☞(VOD)그녀들의 스탁토킹..'삼성전자' 징크스 깨기
☞`삼성·LG전자, 구글폰 등장 달갑지 않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